김필수 교수, 가족과 서적‧음반 동시 출간…2006년 이어 두 번째
상태바
김필수 교수, 가족과 서적‧음반 동시 출간…2006년 이어 두 번째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17.07.07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공학과 교수(56세)가 두 자녀가 함께 서적과 음반을 동시에 출간했다. 김 교수는 지난 2006년에도 서적과 음반을 출간한 바 있는데 이번 공동 출간은 이후 11년 만이다.

지난 20년동안 자동차 및 교통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 교수는 최근 2년간 자동차 밑 교통과 관련해 각종 매체에 투고한 칼럼을 모아 칼럼집 ‘미래의 자동차 융합이 좌우한다’를 펴냈다.

이와 함께 김 교수의 아들인 김병현 씨도 국내 최초의 젓가락 담론집인 ‘젓가락 이야기’를 출간했다. 일본 와세다대학교 대학원에 재학중인 김 씨는 김필수 교수가 설립한 ‘한국젓가락협회’의 전문위원으로, 일본 젓가락 문화 등 다양한 기회를 살려 이번 서적 발간에 참여하게 됐다.

크기변환_간행물사진(2017년 사진).JPG
또한 김 교수의 딸인 해람 씨 역시 ‘김해람의 사랑 나누기’라는 싱글 음반을 출시했다. 김 씨의 이번 앨범은 지난 2006년 ‘소리꾼 김해람의 행복 나누기’라는 음반에 이어 두 번째다.

김 씨는 21살 때 국내 최연소로 중요무형문화재 제 23호 가야금 산조 및 병창 이수자가 된 국악인이다. 6살 때부터 국립 창극단 어린이 단원으로 활동하며 각종 공연과 방송에 출연해왔다.

김필수 교수는 “책과 음반 작업을 준비하면서 가족애라는 부분을 항상 강조하고 다시 한번 중요성을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면서 “가족의 정서적인 부분이 가장 중요한 시기가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편 김필수 교수는 현재 한국전기차협회, 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한국이륜차운전자협회, 한국중고차협회 등의 수장을 맡고 있다. 이와 동시에 중앙정부와 지자체 등의 정책 자문 및 세미나 등에도 참여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