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고다, 호텔서 환불해준 숙박비를 기프트카드로 묶어 '원성'
상태바
아고다, 호텔서 환불해준 숙박비를 기프트카드로 묶어 '원성'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7.08.16 08:28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국 호텔예매사이트인 아고다가 소비자에게 불리한 환불 정책으로 원성을 사고 있다. 취소시점에 따라 환불 범위를 규정한 국내 규정을 아랑곳하지 않고 무조건 환불 불가 방침을 고수하고 있을 뿐 아니라, 호텔이 승인한 현금환불을 기프트 카드로 묶어버리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광주시 금호동에 사는 이 모(여)씨는 최근 아고다에서 일본 호텔을 예약을 했다가 취소했다. 9월 말 3박4일로 여행을 갈 예정이었으나 피치못할 사정이 생겼기 때문이다.

두 달 가까이 남은 터라 문제 없이 취소될 걸로 예상했지만 아고다 측은 환불 불가 상품이라 안 된다고 못 박았다. 다행히 호텔 측과 이야기가 잘 돼 환불을 받기로 했다고.
2001119881_ZgCaXFeG_2.png

아고다에서도 호텔 측 입장 확인후 환불해 주기로 했지만 문제는 방법이었다. 현금이 아닌 기프트 카드, 즉 아고다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포인트’로 환급을 제한했다.

지속적으로 항의했지만 약관 상 ‘예약에 대한 어떠한 변경도 해당 호텔과 직접하는 것이 아닌 아고다를 통해서 이뤄져야 한다’는 조항을 이유로 현금 반환을 한사코 거부했다.

이 씨는 “호텔에서 취소 허락을 받았는데 왜 중간 업체인 아고다가 이를 거절하는지 모르겠다”며 “취소 정책이 그렇다고만 설명하는데 30만 원이 넘는 돈을 꿀꺽한 게 아니냐”고 황당해 했다.

이 씨 외에도 아고다에서 기프트 카드로 환불 받은 사례는 심심치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이에 대해 아고다 측에 여러 차례 확인을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을 수 없었다.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특가 상품이라 환불 불가였다면 ‘환불 정책’에는 나와 있지 않은 내용이라 약관 문제인지 아닌지는 개별 사례에 대한 확인이 필요하다”면서도 “호텔과 환불에 대한 협의가 이뤄졌는데 포인트나 기프트 카드로 환불이 이뤄졌다면 소비자 입장에서 억울할 수 있다”고 전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어이상실 2018-05-01 20:49:16
아고다 ! 저도 같은 황당한 경우를 이번에 겪고 이런 사기꾼이 없다고 생각되더군요.
많은 고객들을 상대로 계속 이 짓거리 하는 것을 두고만 볼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모두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서 이 땅에서 몰아냅시다!

레알 열받음 2018-04-11 14:00:43
환불불가도 어이가 없는데 취소해달랬더니 기프트카드로 주네요... 것두 유효기간이 3개월밖에 없는..... 너무 황당하고 어이가 없습니다.

master 2018-04-11 08:28:51
저도똑같은 경험을 하였습니다.
얼마나 억울하던지 피해를 보상받을 길은 없는건가요?

오향진 2018-04-03 17:11:40
진짜 진짜 너무너무 스트레스ㅠㅠㅠㅠㅠ12월말에 취소해서 3개월안에 여행가는게 대한민국 직장인이 어디 쉽냐고 20몇만원까진 아니더라도 12만원 돈 되는 걸 그냥 쌩으로 날리니까 진짜 너무너무 화나요

codudq 2017-11-08 18:16:34
어쩌다 나도 이런 거지들 한테 걸려들었지
아고다 없애라!! 없애!! 그게 답이다!
사람들 고생시키지 말고 ! 이런 사기꾼 같으니라고! 벌받을것들 사람들 개고생시키고 니들이 그러고도 잘될줄 알아 !!!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