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박동훈 사장 오는 31일 퇴임…신임 대표이사에 도미니크 시뇨라
상태바
르노삼성 박동훈 사장 오는 31일 퇴임…신임 대표이사에 도미니크 시뇨라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17.10.23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크기변환_사본 -르노삼성_사진1.jpg
▲ 르노삼성 박동훈 사장
르노삼성자동차 박동훈 대표이사가 오는 31일 퇴임한다. 후임으로는 도미니크 시뇨라 (Dominique SIGNORA) CEO가 11월 1일자로 부임한다.

지난 2013년 9월 르노삼성 영업본부장으로 입사한 박동훈 사장은 2016년 4월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의 후임으로 르노삼성 CEO에 취임했다.

박동훈 사장은 르노삼성에 근무한 4년여 기간 동안 적극적인 소통 경영 철학 아래 직원들의 자신감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

또한 지난 2016년 SM6와 QM6를 성공적으로 출시시키며 르노삼성자동차의 리바이벌 플랜 달성과 재도약 회복에도 공헌했다. 르노삼성은 2013년 6만대에 머물렀던 내수판매 대수가 박동훈 사장이 취임한 2016년에 11만대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나는 성장을 이룬 바 있다.

11월 1일 취임하는 도미니크 시뇨라 신임 대표이사는 프랑스 에섹(ESSEC) MBA를 졸업하고 1991년 르노에 입사했다. 르노 재무, RCI KOREA CEO, 닛산 영업 재무 관리 등을 거쳐 현재 글로벌 RCI Bank & Service 부사장으로 근무 중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