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성 평가 ‘하버 리포트’ 148개 중 8위
상태바
르노삼성 부산공장, 생산성 평가 ‘하버 리포트’ 148개 중 8위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17.10.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노삼성(대표이사 박동훈) 부산공장이 자동차 공장에 대한 생산성 지표인 2016년 하버 리포트(Harbour Report) 평가에서 전 세계 148개 공장 중 종합 순위 8위에 올랐다.

글로벌 컨설팅 회사인 올리버 와이먼사는 매년 자동차 공장의 생산성 지표(HPU: Hour Per Unit 대당 생산시간)를 비교 분석해 하버 리포트를 발표한다.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지난해 하버 리포트 HPU 20.9로 종합 순위 8위를 기록했다.

르노삼성 부산공장은 중형급 D1 세그먼트에서 SM5와 SM6는 총 23개 차종 중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으며, 준대형급인 D2세그먼트에서는 SM7이 28개 차종 중 1위, 62개 차종이 경합한 준중형급 C1 세그먼트 부문에서는 SM3가 2위에 올랐다.

크기변환_르노삼성 부산공장 SM6 생산 모습.jpg
또한 중형 SUV인 SUV-D 세그먼트에서는 24개 차종 중 닛산 브랜드로 북미 지역에 수출하는 로그(Rouge)가 1위, QM6가 2위, 작년까지 생산했던 QM5가 3위를 차지했다.

르노그룹 소속 18개 공장 중에서는 부산공장을 포함해 총 3개 공장이 종합 평가 순위 10위권 내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르노삼성에서 수입해 국내 판매하고 있는 소형 SUV QM3와 트위지를 생산하고 있는 스페인의 르노 발라돌리드 공장이 HPU 16.2로 종합 평가 1위를 차지해 세계에서 가장 생산성 높은 공장으로 선정됐다.

르노삼성 이기인 제조본부장은 “부산공장의 생산성이 세계 정상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지속적인 생산성 향상을 위한 투자 그리고 구성원들의 끊임없는 개선 노력의 결과”라며 “앞으로도 품질, 비용, 납기 등 모든 측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자동차 공장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