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노컷영상] 배송 중 박살난 에어프라이어...택배사는 차일피일 시간 끌기
상태바
[노컷영상] 배송 중 박살난 에어프라이어...택배사는 차일피일 시간 끌기
  • 한태임 기자 tae@csnews.co.kr
  • 승인 2019.02.21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45438498_uaInh4vc_83F896B3-B7D4-4491-9B1C-8DA13547E0F5 (3).jpeg
인천 부평구에 사는 손 모(여)씨는 택배 배송 과정에서 에어프라이어가 박살났는데도 업체가 차일피일 사고처리를 미루고 있다며 답답함을 토로했다.

손 씨는 파손된 에어프라이어를 받은 즉시 택배사 고객센터에 다섯차례 전화했지만 아직까지도 이렇다 할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센터에서는 "집화점 담당자가 전화드릴 거다"는 말만 했을 뿐 연락이 전혀 없는 상태다.

손 씨는 "1월 22일 명절 전에 부모님 선물로 드린 건데 지금까지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 센터에서는 집화점에 전가할 뿐 누구 하나 연락조차 없다. 마지막 통화에서는 집화점 직원이 그만두어 다시 전화할 거란 말만 반복하고 더이상 해결이 되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한태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