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은행 최고 등급 돼봤자 수수료 감면 혜택 뿐...국민·신한은 대출 우대
상태바
4대 은행 최고 등급 돼봤자 수수료 감면 혜택 뿐...국민·신한은 대출 우대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19.04.02 0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4대 시중은행의 고객 우대 서비스가 대부분 '수수료 면제와 감면'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신용대출이나 예금금리우대 등을 통한 실질적인 헤택을 제공 중인 곳은 KB국민은행과 신한은행에 그쳤다.

KB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등 4대 은행의 고객 등급은 모두 4가지로 분류된다. 각 금융그룹별로 계열사 사용이력을 점수화하고 이를 합산해 등급을 부여한다.

은행 고객 우대 제도.JPG
KB국민은행은 ‘MVP스타클럽’ 제도를 운영 중이다. 총자산과 평점 등에 따라 MVP스타, 로얄스타, 골드스타, 프리미엄스타 등 4가지로 등급으로 구분된다. 최고 등급인 MVP스타의 경우 전자금융, 제신고, 대여금고, 외환, 이체 등 금융 업무 시 수수료 면제나 우대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예금금리는 0.15%포인트 이내에서 우대하고 무보증 신용대출은 최고 2억 원, 비대면 무서류 대출의 경우에도 최고 5000만 원까지 가능하다. 무보증 신용대출과 비대면 무서류 대출의 합계액은 무보증신용대출 한도를 초과할 수 없으며 비대면 무서류대출 한도는 무보증신용대출을 차감하고 산정한다.

이 밖에도 국민은행은 MVP스타와 로얄스타 등급에 ‘특별우대 서비스’라는 이름으로 △영업점 VIP라운지 이용 서비스 △장례용품 지원서비스 △대여금고 무료이용서비스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신한은행의 ‘Tops Club제도’의 고객 등급은 프리미어(P), 에이스(A), 베스트(B), 클래식(C) 등으로 나뉜다. 그룹 Tops 등급은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등 4개 그룹사의 등급을 점수화하고 이를 합산한 점수에 따라 부여된다. 거래가 많을수록 높은 등급으로 분류된다.

은행 관련 우대 서비스로는 영업점 창구 타행 송금 수수료, 인터넷 뱅킹 타행수수료, 외화관련 수수료 등 각종 수수료 면제 및 감면 혜택이 있다.

고객 등급별로 신용대출 서비스도 제공한다. 실적 등급 기준에 따라 최고 등급인 프리미어는 최대 2000만 원, 에이스 1500만 원, 베스트 700만 원, 클래식 500만 원 한도로 대출이 가능하다.

KEB하나은행과 우리은행의 우대 서비스는 수수료 면제와 감면에 국한됐다.

하나은행의 ‘손님 우대 프로그램’은 하나브이아이피(HANA VIP), 브이아이피(VIP), 하나패밀리(HANA Family), 패밀리(Family) 등 4가지 등급으로 구분된다. 고객 등급이 VIP 이상이면 하나은행이 제공하는 대부분의 금융서비스의 수수료가 무료다. 또한 환전 및 송금 환율을 30%까지 우대해 주며, 해외송금 수수료도 최대 50%까지 우대한다.

우리은행 ‘우리가족 우대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프레스티지(Prestige), 아너(Honor), 로얄(Royal), 패밀리(Family) 등 총 4등급으로 구분한다. 최고 등급인 프레스티지 등급으로 분류되면 대부분의 수수료가 면제되고 창구송금수수료도 월 50회가 무료다.

고객 우대 서비스 차별성 없어...무보증대출 등 실질적 혜택 제공 검토해야

일각에서는 은행별 고객 우대 혜택이 수수료 면제와 감면에 집중돼 있어 차별성을 찾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무보증대출 등 실제 소비자의 경제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혜택을 발굴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소비자 단체 관계자는 “대부분의 은행 고객 우대 서비스가 수수료 감면에 집중돼 있다”면서 “일부 은행에서 신용대출 등 실효성이 높은 혜택을 제공하고 있지만 보다 다채로운 서비스 발굴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은행권은 고객 우대 서비스가 그룹차원에서 제공되는 경우가 많아 개별 은행으로만 따질 경우 혜택이 제한적으로 보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은행들은 실제로 고객 등급 분류에 기준이 되는 점수를 산정할 때 은행을 포함한 카드, 보험 등 금융그룹 전체의 이용 실적을 합산해 적용하고 있다. 또한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등은 자사의 고객 우대 서비스에 대해 “고객님의 모든 자산 거래를 당사의 금융그룹으로 집중하시면 더욱 차별화된 서비스를 우대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은행권 관계자는 “일부 은행 고객 우대 서비스가 주로 수수료 혜택에 집중돼 있어 차별성이 떨어질 수 있다”면서도 “하지만 4대 은행은 금융그룹에 속해 있어 카드, 증권 등과 연계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