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가 뽑은 참 좋은 브랜드-박카스] 200억병 판매된 피로회복 드링크의 대명사
상태바
[소비자가 뽑은 참 좋은 브랜드-박카스] 200억병 판매된 피로회복 드링크의 대명사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19.08.21 0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제약(대표 최호진) 박카스가 ‘2019 소비자가 뽑은 참 좋은 브랜드’에서 1위를 수성했다. 박카스는 광동제약 비타500, 일양약품 원비디, 종근당 자황, CJ헬스케어 홍삼진, 동아오츠카 오로나민C 등을 제치고 드링크 부문에서 가장 많은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았다.

동아제약의 박카스는 1961년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이후 60년 가까이 피로회복제의 대명사로 불리며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자양강장제 시장에서 20년 연속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는 박카스는 누적 판매량만 200억병 이상이다. 그간 팔린 박카스 병의 길이를 더하면 지구를 54바퀴 돌고도 남는다.

2015년에는 단일 제품으로 연 매출 2000억 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이는 업계 최초 기록이다.

술과 추수의 신인 ‘바커스’의 이름에서 따온 박카스는 그동안 수많은 변화를 거쳤다.

강신호 명예회장의 역작인 박카스는 간기능 강화 효과가 있는 타우린 성분에 비타민 등을 섞어 당시 유행하던 비타민제와는 다른 개념으로 출시됐다. 1961년 첫 출시 당시에는 알약 형태였지만 이듬해 20cc 앰플 형태인 ‘박카스 내복액’으로 바뀌었으며 1963년 현재와 같은 드링크 형태인 ‘박카스D’가 출시됐다.
527252_170551_2920.jpg

이후 1991년 성분을 보강해 박카스F(forte)가 탄생했으며 2005년에는 주성분인 타우린 함량을 두 배로 늘린 박카스D로 다시 태어났다. 박카스D는 타우린 성분이 2배(2000mg) 보강됐다는 ‘더블(double)’의 의미다.

2011년 일반의약품에서 의약외품으로 바뀌면서 현재 약국용 박카스D와 편의점용 박카스F가 판매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젊은 층을 공략하기 위해 1020세대가 간식으로 자주 찾는 젤리 형태로 변신을 꾀했다. 박카스맛 젤리 한 봉지(50g·12개)에는 박카스F와 동일한 양의 타우린 1000mg이 들어있다.

장난감, 화장품 등 식음료 외의 영역으로 확장도 하고 있다. 2017년 베스킨라빈스와 아이스크림 ‘박카스향 소르베’를 선보였고, 지난해에는 디자인 전문 쇼핑몰 1300K와 박카스를 주제로 옥스퍼드 블록과 타우린 마스크팩, 워밍 아이 마스크, 립밤을 선보였다.

박카스의 장수 비결은 출시 이후 지금까지 변하지 않는 맛과 품질에 있다. 한 병의 박카스를 만들기 위해서 30여 가지의 공정과 품질검사를 진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아제약 관계자는 “박카스는 피로에 지친 사람들에게 힘이 돼주면서 성장해 왔다”며 “장수 브랜드는 오랫동안 제품을 믿고 구매하는 고객이 있기에 가능한 만큼 앞으로도 소비자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맛과 품질에 대한 원칙을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