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명절선물도 명품 바람…신세계 百, 명품선물 매출 두 자릿 수 ‘성장’
상태바
명절선물도 명품 바람…신세계 百, 명품선물 매출 두 자릿 수 ‘성장’
  • 나수완 기자 csnews@csnews.co.kr
  • 승인 2019.08.18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절선물에도 명품 바람이 일고 있다. 차별성을 중시하는 고객들이 늘어나면서 한정 물량만 생산되는 최고급 선물을 찾는 수요가 늘어난 탓이다.

신세계백화점은 명절 선물 가운데 명품으로 분류되는 ‘5 STAR’ 상품들의 매출 신장률이 높게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5 STAR란 신세계가 자체적으로 산지부터 생산까지 전 과정을 관리하는 품목별 최고급 명절 선물을 나타낸다.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전체 추석선물 매출 신장률은 2016년, 2017년, 2018년 각각 3.6%, 3.2%, 8.2%로 한 자릿 수 성장에 그쳤다.

500.jpg
반면 5 STAR 품목들은 같은 기간 각각 16.3%, 10.2%, 19.6%로 매년 두 자릿 수 이상 신장했다. 이는 전체 신장률의 2~3배를 넘는 수치다.

이 같은 추세에 따라 신세계백화점은 최고급 추석 선물 품목을 작년 16개에서 21개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 한우, 굴비, 과일로만 꾸려졌던 5 STAR 품목에 에 갈치, 육포, 곶감, 견과류를 추가했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생활담당 상무는 “추석 선물 시장에서도 명품으로 구분되는 프리미엄 선물을 찾는 수요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내 우수 산지에서 생산되는 다양한 품목을 발굴해 명절 선물 트렌드를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