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심 또 고심...공정위, LG유플러스-CJ헬로 합병 승인 결론 연기
상태바
고심 또 고심...공정위, LG유플러스-CJ헬로 합병 승인 결론 연기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19.10.17 12: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가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허가 결정을 연기했다. 의외의 결과라는 목소리가 나오는 가운데 향후 SK브로드밴드-티브로드 간 합병도 전원회의를 앞두고 있어 두 심사의 결론 함께 내리기 위한 연기라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전날 열린 전원회의에서 LG유플러스와 CJ헬로의 기업결합 심사 안건을 논의했지만 뚜렷한 결론을 내지 못한 채 향후 다시 합의키로 했다.

공정위는 지난달 10일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관련 심사보고서에서 ▲CJ헬로 유통망에 LG유플러스 IPTV를 판매하지 않는 방안 ▲CJ헬로 케이블TV 아날로그 가격 인상의 제한 ▲알뜰폰 가입자 보호 방안 등이 조건 등을 보고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나 결론은 합의 유보였다.

업계는 공정위가 유료방송 교차판매 금지 조항이 LG유플러스&CJ헬로와 SK텔레콤&티브로드 건과 차이가 있기에 더욱 심사숙고한 것으로 보고 있다.

SK텔레콤의 티브로드 인수 관련 심사보고서에는 상호 교차 판매를 3년 제한하는 조건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 역시 CJ헬로 인수 승인 조건에 상호 교차판매 금지 옵션이 더 강화될 가능성이 크다.

공정위는 늦어도 다음달 초 열릴 전원회의에서 LG유플러스-CJ헬로, SK텔레콤-티브로드 결합 안건을 함께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공정위 관계자는 “유사건(SK텔레콤&티브로드)을 심의한 이후 다시 합의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