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액상담배 판매중단 발표...쥴랩스 “발병 물질 무관, 상황 풀기 원해”
상태바
GS25, 액상담배 판매중단 발표...쥴랩스 “발병 물질 무관, 상황 풀기 원해”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19.10.25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편의점 GS25가 액상담배 판매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쥴랩스코리아는 상황을 풀어나가기 위해 GS25와 대화를 이어나가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는 24일 가향 액상형 전자담배 판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판매 중단 품목은 쥴랩스코리아의 ‘쥴 팟 트로피칼’ ‘딜라이트’ ‘크리스프’와 KT&G의 ‘릴 베이퍼 카트리지(시드) 툰트라’다.

지난 23일 보건복지부는 관계부처 합동 액상형 전자담배 안전관리 2차 종합대책을 발표하면서 액상형 전자담배 사용을 중단할 것을 강력 권고했다. GS리테일은 이 같은 정부 결정에 따른 것이라는 입장이다.

대표사진 590.jpg

GS리테일 관계자는 “정부의 조치에 따라 국민건강 차원에서 선도적으로 판매중지 한 것”이라며 “정부의 위해성 분석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모르지만 건강과 직결된 만큼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판매를 잠정 중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GS리테일 측은 정부의 공식 결과에 따라 재판매나 전체 액상 전자담배로의 판매중단 확대 여부 등을 추가 검토겠다는 방침이다.

다른 편의점은 “현재 정부가 분석을 진행하고 있고 그 결과에 따라 후속조치를 할 예정”이라며 “정부의 지침에 적극적으로 따를 것으로 방향을 잡고 있고 지금은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며 유보적인 태도를 보였다.

이번 조치로 ‘쥴랩스코리아’가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액상형 전자담배만 판매하는 가운데 편의점 판매량이 70% 이상을 차지한다. 또 특정 업체가 판매중단을 선언한 만큼 업계 전반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쥴랩스코리아 관계자는 “현 상황을 잘 풀어 나갈 수 있도록 GS25와 대화를 이어나가고 있다”며 “당사 제품에는 폐 질환 발병의 원인 물질인 THC(테트라하이드로카나비놀)와 비타민 E 화합물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피력했다.


두번쨰.jpg
▲ GS25 매장 담배판매대에는 액상형 전자담배가 빠져있다.


KT&G는 주력 제품이 궐련형 전자담배로 액상형 전자담배인 ‘릴 베이퍼’의 판매 비중은 전체의 1% 대로 큰 영향은 없을 전망이다.

KT&G 관계자는 “GS25의 판매중단 조치에 대해서는 전할 입장이 없다”며 “현재 정부당국에서 액상형 전자담배 유해성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알고 있으며 조사결과와 정부 정책 방향이 결정되면 이에 성실히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GS25는 지난 24일 전국 가맹점에 판매대 철수 등의 조치를 담은 공문을 배포했다. 그러나 가맹점에 비축된 액상형 전자담배를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결정된 바 없다. 재고처리방안에 있어 가맹점간 협의가 우선돼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배경이다.

안양시 동안구 소재 GS25 가맹점주 이 모(남)씨는 “판매중단 조치가 있었을 뿐 재고처리방식에 대한 내용은 없었다”며 “일괄반품해줄 것으로 예상되긴 하지만 어떻게 처리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1차적으로 보유물량에 대한 판매중단이기에 정부의 공식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점포 내 재고를 그대로 나둘 것”이라며 “향후 판매중단 조치가 확정되면 재고 처리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