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코웨이 기사 파업으로 정수기 이용 못해...소비자 볼모로 노조 벼랑끝 전술?
상태바
웅진코웨이 기사 파업으로 정수기 이용 못해...소비자 볼모로 노조 벼랑끝 전술?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19.11.21 07:08
  • 댓글 9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리기사 방문 세 차례 연기로 제품 사용 불가 경기 화성시 향남읍에 거주하는 정 모(여)씨는 지난달 1일 웅진코웨이 공기청정기와 정수기 AS를 신청했으나 파업으로 인해 아직까지 수리를 받지 못했다. 정 씨는 “문자로 날짜 연기 통보만 오고 별다른 처리 없이 무조건 기다리라고 한다”며 “제품 사용을 못하고 있어 타사 제품으로 교체하려니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수리기사 대신 지점장이 응급조치? 경기 부천시에 거주하는 류 모(남)씨는 10월 14일 웅진코웨이 비데 고장으로 AS를 접수했다. 하지만 접수 16일 만에 방문한 사람은 다름 아닌 지점장이었다고. 류 씨는 “지점장이 고장난 비데 응급처치를 해주고 갔다”며 “전문 수리기사가 온대서 회사 조퇴까지 한 적도 있는데 두 차례나 전화도 없이 약속을 파기했다”고 기막혀 했다.

#이사 후 이전설치 못했는데...렌탈료만 빠져나가 대구 수성구 범어동에 거주하는 백 모(여)씨는 지난달 27일 이사 후 정수기와 연수기, 비데 등 웅진코웨이 제품의 이전 설치를 받지 못한 채 3주의 시간을 보냈다. 해당 제품들에서 빠져나가는 렌탈료는 총 6만원 가량. 백 씨는 “이달 20일 렌탈료가 빠져나가는데, 설치기사가 못 오면 렌탈료 납부 정지라도 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co.jpg
▲ 거듭된 AS 날짜 연기 통보 메세지.
웅진코웨이 설치·수리기사 ‘CS닥터’ 1500여 명이 고용보장을 요구하며 파업에 나선 지 24일이 흐른 가운데 제품 AS를 받지 못한 소비자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웅진코웨이 매각 이슈와 소비자를 볼모로 한 ‘이권 챙기기’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기도 한다. 

파업이 진행된 10월 28일 이후 소비자고발센터에 접수된 AS관련 불만은 100건을 돌파했다. '수리기사 방문이 3~4차례 미뤄졌다'는 일방적 통보를 받거나, 제품을 사용하지 못한 채 렌탈료만 빠져나간다는 것이 소비자들의 주된 불만이다. 

그러나 현재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동조합에 소속된 웅진코웨이 CS닥터들은 신규 설치·수거 업무만 진행할 뿐 AS업무는 거부하고 있다.

특히 노조 파업이 길어지며 웅진코웨이의 매각도 지연되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10월 웅진코웨이 인수를 발표한 넷마블은 예정됐던 주식매매계약 체결을 뒤로 미룬 채 인수전에서 한발 물러선 상태다. CS닥터 파업 문제로 인수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노사 갈등이 웅진코웨이  매각가 하락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시각까지 나오면서 노조가 매각 이슈와 소비자를 볼모로 벼랑끝 전술을 펼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다만 CS닥터들은 매각 이슈와 소비자를 볼모로 한다는 주장을 부인하며 '직고용 및 조합 활동 보장'만 이뤄진다면 현장에 복귀하겠다는 입장이다. 

김경원 전국가전통신서비스노조 사무국장은 “소비자를 볼모로 장기간 파업을 시작하려고 마음 먹은 것이 아니다”며 “교섭에 진전이 없어 쟁의 수위를 점차 높일 수밖에 없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웅진코웨이에서 내년 3월에 나오는 운영안에 따라 일부 인원만 직고용을 진행하겠다는 의견을 내놨다”며 “부분 파업이 3월까지도 이어질 수 있다는 이야기”라고 덧붙였다.

물, 비데 등 생활과 직결된 렌탈 제품을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할 수리기사들이 부분 파업에 나선 만큼 소비자들의 불만은 갈수록 거세질 것으로 비춰진다.

웅진코웨이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불편 느끼지 않게 비상인력을 투입했고 노조와 교섭을 통해 좋은 결과를 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장미 2020-02-03 14:42:15
실속은 회사에서 다챙기고 as기사는없고 새로설치기사는 있다는게 말입니까? 고객이 원하는건 못해주겟고 자기네들 방침은 잘 챙겨야겟고?

임형진 2020-01-03 13:27:57
아니소비자고발에서 여기링크만주고 어떡해하라는건지참 ㅡㅡ

가을이 2019-12-31 18:37:17
소비자고발센터는 링크만 열어 놓고 고객들의 피해는 어떻게 하라는 건지 많이 답답하네요.

허예슬 2019-12-27 19:48:53
아니 소비자고발센터에서 여기로 링크만걸어주고..어쩌라는건가요?
아진짜열받아미춰버리겟네ㅡㅡ

두번다시 코웨이 안쓴다 2019-12-26 22:02:28
개쓰레기 렌탈업체~ 소지자고발센터에서 하는일은???? 웅진코웨이 대변인이냐???? 링크만 알리면 끝???? 신발 소비자는 소비자네~ 봉~ 와 짜증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