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2020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 출시..."4단계 청청관리로 더 건강하게"
상태바
LG전자 2020년형 '휘센 씽큐 에어컨' 출시..."4단계 청청관리로 더 건강하게"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1.16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는 16일 신제품 출시회를 통해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29종을 선보였다.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국내 가정용 에어컨 시장 규모가 축소되는 흐름 속에서 신제품을 통해 새로운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사장은 “이번 신제품은 4단계 청청관리를 통한 기류 최적화에 신경을 썼다”며 “휘센 씽큐 에어컨을 사용하는 고객들은 더 편리하고 쾌적하게 제품을 관리하고 인공지능의 편리함을 직접 느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LG전자 사업철학은 ‘건강’에 있다”며 “에어컨 극세필터 자동청소와 송풍팬의 위생까지 철저히 관리한다”고 덧붙였다. 

이번에 출시한 LG휘센 씽큐 에어컨은 ▶바람길 4단계 청정관리 ▶동일한 에너지효율에 더 넓은 냉방면적 ▶운전모드를 최적화하는 3세대 인공지능 스마트케어 ▶인버터 제어 기술로 구현한 에너지 효율 등의 특징을 지녔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공기가 들어오는 필터부터 바람을 내보내는 송풍팬까지 바람이 지나가는 길을 더 쾌적하게 유지해주는 4단계 청정관리 기능을 탑재했다. 필터, 송풍팬, 열교환기 등 주요 부품을 알아서 관리해줘 편리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01161.jpg
▲ ⓒ소비자가만드는신문

먼저 초(超)프리미엄 제품인 LG 시그니처(LG SIGNATURE) 에어컨에 처음 적용했던 필터 클린봇이 적용됐다. 

LG전자 관계자는 “하루 8시간씩 사용할 경우 필터 클린봇이 일주일에 한번씩 에어컨의 극세필터를 자동으로 청소한다”며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통만 비워주면 된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번 신제품은 에어컨 내부에서 바람을 만들어주는 송풍팬을 UV LED 살균으로 철저히 관리하는 UV나노(UVnano) 기능을 적용했다. UV나노는 세균이 번식할 수 있는 곳에 자외선을 쐬어 대장균 등의 유해세균을 살균한다.

신제품은 에어컨 열교환기를 건조해 주던 송풍 기능을 더욱 업그레이드했다. 이 기능은 냉방 운전 후 전원을 끌 때 열교환기를 바람으로 말려주는 자동건조의 시간 설정을 3단계로 조절할 수 있다. 고객은 사용 환경 등에 맞춰 건조시간을 선택할 수 있다.

◆에너지 효율은 그대로, 냉방 성능은 더 넓게...‘3세대’ 인공지능 케어 기능도 탑재

2020년 형 LG휘센 씽큐 에어컨은 KS규격의 용량 표기 기준 스탠드형 에어컨의 냉방 면적을 기존 제품에서 각각 1평 씩 더 넓혔다.

특히 냉매를 압축하는 실린더가 2개인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 보다 많은 냉매를 압축할 수 있게 해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LG전자는 에어컨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컴프레서에 대해 10년 무상보증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이번 신제품은 실내에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사람이 있다면 활동량은 얼마나 되는지를 감지해 스스로 최적의 운전모드로 동작한다. 예컨대 에어컨을 틀어놓은 채 잠시 마트를 간다면, 사람이 없음을 감지하고 자동으로 운전모드를 변경하는 셈이다. 

LG전자 관계자는 “혼자 TV를 보거나, 커피를 마시는 등 정적인 행동을 할 땐 활동량이 적음을 감지하고 최대절전모드로 전환된다”며 “카메라가 아닌 모션감지센서를 통한 데이터변환 방식으로 운영된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가전제품을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신제품에 적용했다. 

에어컨은 제품의 작동상태를 분석해 극세필터 청소, 냉매량 부족에 따른 점검, 실외기 주변의 온도 상승에 따른 환기 등이 필요한지에 대해사전에 감지하고 스마트폰의 LG 씽큐(LG ThinQ) 앱을 통해 알려준다.

LG전자는 신제품에 로맨틱 로즈, 뉴메탈샤인 등 기존 프리미엄 컬러 외에도 인테리어와 잘 어울리는 고급스러운 무광 컬러인 웨딩 스노우를 추가했다.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_제품컷.jpg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