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원 'UHD TV 성능평가'서 LG전자 고가·중저가형 제품 모두 전 영역 최고점
상태바
한국소비자원 'UHD TV 성능평가'서 LG전자 고가·중저가형 제품 모두 전 영역 최고점
  • 유성용 기자 sy@csnews.co.kr
  • 승인 2020.01.30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UHD TV(55인치 OLED·QLED)의 성능을 비교한 결과 LG전자 제품이 전 평가 영역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국소비자원은 지상파 UHD(Ultra High Definition) 방송의 확대와 고화질 영상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짐에 따라 UHD TV 4개 브랜드, 6개 제품을 대상으로 영상품질, 음향품질, 입력지연, 연간소비전력량, 내구성, 전원 켜짐 시간, 안전성, 지상파 UHD 시청 가능 여부 등을 시험·평가했다.

LG전자는 고가형(OLED55E9KNA)과 중저가형(OLED55B9CNA) TV 모두 모든 평가 영역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삼성전자 고가형(QN55Q80RAFXKR) TV는 시야각에서 별 5개 만점 중 4개를 받았고, 나머지 영역에서는 모두 가장 높은 점수를 얻었다.

다만 저가형(QN55Q60RAFXKR) 모델은 SDR 영상, HDR 영상, 시야각, 동영상 끌림 부문에서 별 3~4개를 받았다.

SDR 영상품질은 명암비, 색정확성, 색재현성, 컬러볼륨, 감마 정확성, 밝기 균일성 등을 종합해 평가했다.

삼성전자(QN55Q80RAFXKR), LG전자(OLED55E9KNA, OLED55B9CNA) 등 3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ʻ매우 우수ʼ, 필립스(55OLED873/61) 제품은 ʻ우수ʼ, 삼성전자(QN55Q60RAFXKR) 제품은 ʻ양호ʼ, 아남(UQL550YT) 제품은 ʻ보통ʼ 수준으로 평가돼 제품 간에 성능 차이를 보였다.

HDR 영상품질은 최대밝기, 색정확성(Color Match, Color Checker, Color Sweep), 색재현성, 컬러볼륨, PQ 등을 종합해 평가가 이뤄졌다.

삼성전자(QN55Q80RAFXKR), 필립스(55OLED873/61), LG전자(OLED55E9KNA, OLED55B9CNA) 등 4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ʻ매우 우수 ʼ, 삼성전자(QN55Q60RAFXKR) 제품은 ʻ우수ʼ, 아남(UQL550YT) 제품은 ʻ보통ʼ 수준으로 평가됐다.

시야각은 필립스(55OLED873/61), LG전자(OLED55E9KNA, OLED55B9CNA) 등 3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매우 우수ʼ, 삼성전자(QN55Q80RAFXKR) 제품은 ʻ우수 ʼ, 삼성전자 (QN55Q60RAFXKR), 아남(UQL550YT) 등 2개 제품은 ʻ양호ʼ 수준으로 평가됐다.

동영상 끌림은 다양한 밝기의 움직이는 화면에서 끌림이나 번짐이 발생하는지를 화면 밝기 변화 시간으로 확인했다. 이 시간이 짧을수록 우수한 제품이다.

평가 결과 삼성전자(QN55Q80RAFXKR), 필립스(55OLED873/61), LG전자(OLED55E9KNA, OLED55B9CNA) 등 4개 제품은 10㎳ 이하로 상대적으로 시간이 짧았다.

반면 아남(UQL550YT) 제품은 16㎳ 이상으로 상대적으로 시간이 길었다.

음향품질은 삼성전자(QN55Q80RAFXKR, QN55Q60RAFXKR) LG전자(OLED55E9KNA, OLED55B9CNA) 등 4개 제품은 상대적으로 좋게 평가됐다.

입력지연은 삼성전자(QN55Q80RAFXKR, QN55Q60RAFXKR) LG전자(OLED55E9KNA, OLED55B9CNA) 등 4개 제품이 19㎳ 이하로 짧았고, 필립스(55OLED873/61) 제품은 39㎳ 이상으로 길었다.

전원켜짐 시간 역시 삼성전자(QN55Q80RAFXKR, QN55Q60RAFXKR) 제품이 3초로 가장 빨랐고, 필립스 (55OLED873/61) 제품은 9초로 가장 느렸다.

연간소비전력량은 제품별로 최대 2배(162kWh∼319kWh) 차이 났다. 아남(UQL550YT) 제품이 162kWh(2만5900원)로 가장 낮았고, 삼성전자(QN55Q80RAFXKR) 제품이 319kWh(5만1000원)로 가장 높았다.

해상도와 내구성은 평가 대상 전 제품에서 이상이 없었다.

아남(UQL550YT), 필립스(55OLED873/61) 2개 제품은 지상파 UHD 방송을 시청할 수 없었고, 외부콘텐츠(블루레이, 셋톱박스, 유튜브 등)를 시청하는 조건에서만 4K UHD 화질로 시청이 가능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 = 유성용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