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국내 금융기관 6곳과 베트남 스타크레이크시티 투자개발 합의서 체결
상태바
대우건설, 국내 금융기관 6곳과 베트남 스타크레이크시티 투자개발 합의서 체결
  • 이건엄 기자 lku@csnews.co.kr
  • 승인 2020.02.03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은 베트남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 내 복합개발사업 추진을 위해 국내 금융기관 6곳과  투자개발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합의서에 따라 대우건설은 KDB산업은행·KB증권·BNK부산은행·신한캐피탈·한화투자증권·제이알투자운용 등과 공동으로 출자해 펀드를 조성하고, 공동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대우건설의 스타레이크시티 복합개발사업은 지하 2층~지상 35층 2개동에 호텔과 서비스레지던스, 오피스, 리테일 등 복합 빌딩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사업비는 총 3억8800만 달러(약 4600억 원)다. 올해 착공해 2024년 준공 예정이다.
 

복합 빌딩에 들어설 호텔은 호텔신라로 결정됐고, 인근 블록에는 삼성전자와 이마트, CJ 등 베트남에 기진출한 한국 기업들이 입주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은 “이번 복합개발사업을 통해 토지사용권 매각과 펀드 출자를 통한 사업시행, 시공까지 직접 진행하면서 일석삼조의 수익을 올릴 수 있게 됐다”며 “토지조성부터 설계·인허가·프리콘(Pre-Construction service)·시공·운영 등 부동산 개발 전반에 걸쳐 서비스를 제공하는 ‘종합부동산회사’로의 변신에 포문을 열었다”고 말했다.

하노이 ‘스타레이크시티’는 1996년 대우건설이 베트남 정부에 신도시 조성을 제안하면서 시작된 최초의 한국형 신도시 수출 사업이다.

하노이 구도심 북서쪽에 위치한 서호(西湖) 지역에 여의도 면적의 3분의 2 크기인 210만4281㎡(약 63만6545평) 규모 신도시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대우건설이 100% 지분을 소유한 베트남THT법인이 개발 사업을 주도하고 있다. 사업비는 총 22억달러(약 2조6000억원)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건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