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해운 계열사 대한해운, 글로벌 화주들과 잇따라 계약 성공
상태바
SM그룹 해운 계열사 대한해운, 글로벌 화주들과 잇따라 계약 성공
  • 김국헌 기자 khk@csnews.co.kr
  • 승인 2020.02.03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그룹(회장 우오현) 해운 부문 계열사인 대한해운이 글로벌 화주들과 잇따라 계약에 성공하면서 포트폴리오 강화 등 수익구조 다각화에 나섰다.

대한해운은 지난 30일(현지 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Shell Centre에서 17만4000CBM급 LNG 운반선 2척의 장기대선계약 서명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계약 기간이 최대 17년에 달하는 대형 계약이다. 
 
지난 1월 30일 영국 런던에 위치한 Shell Centre에서 Shell사 및 각사 대표들이 공동 서명식을 진행하고 있다. 앞줄 우측부터 김칠봉 대한해운 부회장,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뒷줄 우측부터 Grahaeme Henderson/Shell Shipping & Maritime 총괄, Catherine Hall/Shell Commercial & Strategy 담당, Steve Hill/Shell Energy 총괄.
지난 1월 30일 영국 런던에 위치한 Shell Centre에서 Shell사 및 각사 대표들이 공동 서명식을 진행하고 있다. 앞줄 우측부터 김칠봉 대한해운 부회장, 가삼현 현대중공업 사장, 뒷줄 우측부터 Grahaeme Henderson/Shell Shipping & Maritime 총괄, Catherine Hall/Shell Commercial & Strategy 담당, Steve Hill/Shell Energy 총괄.

서명식에는 대한해운 김칠봉 부회장, Shell사 스티브 힐 에너지 부문 총괄과 그래험 핸더슨 해운 부문 총괄, 현대중공업 가삼현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서명식은 대한해운 외에도, Knutsen, JP Morgan 대표가 모두 한자리에 모여 서명하는 공동 서명식의 형태로 진행됐다.

대한해운은 지금까지 전통적으로 드라이벌크(Dry Bulk) 운반 시장의 강자로 인식됐다. 하지만 최근 LNG, 원유 등 웨트벌크(Wet Bulk) 부문에 대한 선제적인 대응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회사의 포트폴리오 및 수익구조를 다각화하고 있다. 사측은 이번 서명식을 통해 대한해운이 세계적인 선사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한해운은 지난해 Shell사와 LNG 해상 벙커링선 계약을 시작으로 해외 글로벌 화주들과의 계약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SM그룹 해운부문 김칠봉 부회장은 “대한해운이 세계적인 에너지 수송 전문 기업으로 거듭났다는 것이 매우 기쁘다”며 “이번 서명식을 기점으로 대한해운이 세계 LNG운반 시장에서 입지를 굳건히 다져, 더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힘써 나갈 계획”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국헌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