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본점·이마트 마포점 임시휴업…신종 코로나 23번째 확진자 다녀가
상태바
롯데 본점·이마트 마포점 임시휴업…신종 코로나 23번째 확진자 다녀가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2.0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23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서울 중구 명동의 롯데백화점 본점과 이마트 마포점을 다녀간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업체는 이날 오후 곧장 임시 휴업을 결정했다.

롯데백화점은 국내 23번째 확진자가 이달 2일 본점을 다녀간 사실이 확인됨에 따라 이날 오후 2시부터 임시휴업에 들어갔다고 7일 밝혔다.

23번 확진자는 중국 우한에서 서울로 입국한 뒤 소재가 파악되지 않았던 중국인 여성이다. 이 여성은 지난달 23일 관광 목적으로 입국했다.

2일 낮 12시 서울 중구 프레지던트 호텔에서 퇴실한 뒤 걸어서 인근의 롯데백화점 본점을 찾았다. 같은 날 낮 12시 15분부터 1시간 가량 롯데 본점에서 쇼핑한 뒤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지인의 다가구주택으로 이동했다가 오후 2시 20분부터 이마트 마포점에서 2시간가량 머물렀다. 이후 3일부터는 서대문구 숙소에 머무르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 중구 소재 롯데백화점 본점
서울 중구 소재 롯데백화점 본점
롯데는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곧장 매장에 안내 방송을 하고 매장 문을 닫았다. 같은 건물을 사용하는 롯데면세점 명동점과 옆 건물인 에비뉴엘, 영플라자도 같이 문을 닫았다.

롯데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위해 이같이 결정했으며 철저한 방역을 거친 뒤 10일에 매장을 다시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마트도 이날 오후 2시부터 마포점에 관련 안내방송을 하고 임시 휴점에 들어간 뒤 9일까지 하루 한차례 방역작업을 하기로 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23번째 확진자가 마트에 방문했을 당시 마사크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임시 휴점에 들어간다”며 “매점 재오픈일은 결정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