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로 빨간불 켜진 자본시장... 6개 종투사 투자확대 자율결의
상태바
라임사태로 빨간불 켜진 자본시장... 6개 종투사 투자확대 자율결의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0.02.16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합금융투자회사(이하 종투사)로서 프라임브로커서비스(PBS)를 수행하는 6개 종투사는 사장단 회의를 개최하고 건전한 기업의 CB 등 메자닌 투자를 확대하기로 자율 결의를 했다.

자율 결의에 참여한 종투사는 미래에셋대우, NH투자증권, 삼성증권, KB증권, 한국투자증권, 신한금융투자 등 6개 회사다.

6개 종투사는 사모펀드 시장의 건전한 발전과 투자자 보호를 위한 방안을 숙고한 결과 정부의 부동산 익스포져 축소정책과 중소기업 등 기업금융 투자 활성화 정책에 일조하기 위해 메자닌 등 투자 예산을 신설 및 확대하기로 결정했다.

투자규모는 각 사별 최대 1000억 원 씩 총 6000억 원 수준으로 투자대상 및 방식은 건전한 코스닥 기업의 자본시장을 통한 조달 활성화를 위해 CB 등 메자닌 자산의 신규 및 차환 물량을 심사를 거쳐 시장가로 매입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금융투자업계는 저유동성 자산인 CB 등에 주로 투자하는 사모펀드 시장 위축 및 이의 만기 도래 등에 따른 발행기업의 유동성 위험 증가를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6개 종투사들은 혁신성장 지원 현황을 점검하고 사모펀드 등이 투자한 건전한 기업의 메자닌 자산의 유동성 확보방안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 결과 자율결의 차원에서 투자 확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율결의에 참여한 6개 종투사는 사모펀드 등에 대한 신용공여, 펀드재산 보관․관리 등 서비스를 제공하는 PBS 업무 이외에도 중소기업 등에 자금을 공급하는 기업신용공여 업무를 영위하고 있다. 그 중 3곳은 금융위원회 인가를 거쳐 발행어음 업무도 수행하고 있다.

기업신용공여 규모는 지난 2018년 8.1조 원에서 지난해 11조 원으로 전년대비 2.9조원 증가했고 발행어음의 경우 3개사가 12.9조원의 자금을 발행어음으로 조달해 그 중 57.9%에 해당하는 약 7.47조 원을 기업금융자산에 투자했다.

이외에도 6개사는 자기자본 투자로 국내 스타트업, 중소․벤처기업(중소기업인 SPC, 대기업계열 제외)에 대해 ‘19년 기준 약 5천억원을 공급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들은 종투사들의 자본시장에 대한 책임감 있는 결단으로 건전한 중소기업의 자금조달 원활화와 자본시장의 신뢰 제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향후 모험자본 공급확대를 위한 건전성 규제 완화 등의 제도개선이 수반되고 발행어음에 대한 인가가 조속히 허용된다면 다양하고 효율적인 자금조달 수단을 통해 혁신기업에 대한 자금 공급을 보다 신속하고 원활하게 집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모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