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LG전자 코로나19 예방 총력...사업장 간 출장 자제
상태바
삼성전자·LG전자 코로나19 예방 총력...사업장 간 출장 자제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2.22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업장 간 출장 자제 등 조치를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삼성전자 VD(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는 이메일 등을 통해 직원들에게 출장 자제 관련 공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공지 사항에는 국내 및 해외 출장 자제, 단체 회식과 집합 교육 취소, 구미-수원 사업장 간 셔틀버스 운행 중단 등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업부 회의 최소화, 회의 진행 시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도 시행한다.

반도체 담당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도 대구·경북 지역 출장을 자제하고 회의를 최소화하기로 했다. 경기 화성, 충남 온양·천안 사업장 간 이동도 금지했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서초, 화성 등 일부 사업장에서 코로나19 확진 의심자가 발생해 같은 공간에서 일하던 직원들을 귀가 조치하고 접촉자를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날 LG전자는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사업장 간 출장을 자제하도록 권고했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 출장은 연기하거나 화상회의로 대체하고 있고 해당 지역을 다녀온 인원은 재택근무를 할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한편 SK하이닉스는 신입사원이 대구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20일 이천캠퍼스 임직원 8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해당 신입사원 및 폐렴증상으로 검사를 받은 또 다른 신입사원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