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 오규택 중앙대 교수 추천
상태바
KB금융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 오규택 중앙대 교수 추천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0.02.2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이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과 오규택 중앙대 교수를 추천했다. KB금융은 국내 금융지주회사 중 여성 사외이사 2명이 재임하는 최초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

KB금융지주는 25일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이하 ‘사추위’)를 개최하고 ‘상법’, ‘금융회사의 지배구조에 관한 법률’ 등 관련 법령에서 정한 자격검증을 거쳐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과 오규택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를 임기 2년의 신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또한 기존 사외이사인 스튜어트 솔로몬, 선우석호, 최명희, 정구환 등 4인을 임기 1년의 중임 사외이사 후보로 주주총회에 추천하는 안건을 결의했다.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좌)과 오규택 중앙대 교수
▲권선주 전 기업은행장(좌)과 오규택 중앙대 교수
권선주 후보는 기업은행에서 리스크관리본부장, 금융소비자보호센터장을 거쳐 여성으로서는 국내 최초로 은행장을 역임한 금융경영 분야의 전문가이다.

오규택 후보는 공인회계사이자 중앙대학교 경영경제대학 교수로서 모아저축은행, 키움증권 등에서 사외이사로 재임했으며 공적자금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한 금융 및 재무 분야의 전문가이다.

신임 사외이사 후보 2인 및 중임 사외이사 후보 4인은 오는 3월 개최 되는 정기 주주총회 의결을 거쳐 KB금융 사외이사로 정식 선임될 예정이다.

KB금융 이사회 관계자는 “그동안 이사회가 전문성, 직업, 성별 등 여러 방면에서 다양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그 결과 사외이사의 전문분야가 금융경영, 재무, 회계, 리스크관리, 법률/규제, 소비자보호 등으로 다양하게 분포돼 있으며 외국국적 사외이사 · 여성 사외이사도 포함돼 있을 정도로 이사회의 다양성이 잘 갖추어져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추위의 결정이 이사회의 다양성을 한층 더 제고하고 여성의 사회적 진출 및 이사회 참여를 확대하는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