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코로나19 지원 10억 기부...추가 누적 기부금도 전달
상태바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코로나19 지원 10억 기부...추가 누적 기부금도 전달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0.02.28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의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코로나19 감염 확산세가 지속됨에 따라 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에 10억원을 기부한다고 28일 밝혔다. 

향후 추가 누적 기부금까지 전달할 예정이다.

해당 기부금은 개인위생용품을 구입하기 부담스러운 재난위기가정,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으로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국내 소외 아동 및 청소년, 최전선에서 감염의 위협과 싸우며 고군분투하고 있는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등을 지원하기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10억원을 먼저 긴급 투입하고, 3월부터 오는 5월까지 판매 차량 1대당 10만원의 기부금을 적립해 10억원 이상 누적 시 추가로 기부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결정은 대한민국 기업시민의 일원으로서 범국가적 위기상황을 극복하는데 보탬이 되고자 이뤄진 것으로, 벤츠 코리아 사회공헌위원회가 기부금 일체를 직접 지원한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의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사회전체가 비상인 가운데 지역사회 취약계층의 감염 예방과 최전선 의료지원 및 방역활동에 도움이 되고자 기부를 결정하게 됐다”며 “하루 빨리 코로나19의 위협으로부터 벗어나 건강한 대한민국의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를 구성하고 있는 국내 다임러 계열사 3사 및 11개 공식 딜러사들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유기적인 커뮤니케이션을 바탕으로 질병관리본부의 대응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 일례로 벤츠 코리아의 전국 전시장 및 서비스센터에 마스크 및 손소독제 비치뿐만 아니라 인력 배치를 최소화하도록 권고하는 등 감염 확산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