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카드뉴스] 가전제품 AS ‘기술료’는 부르는 게 값?
상태바
[카드뉴스] 가전제품 AS ‘기술료’는 부르는 게 값?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3.17 0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가전제품 AS ‘기술료’는 부르는 게 값?

#2. 가전제품 AS 비용 가운데 ‘기술료’라고 들어보셨나요? 출장서비스가 제공되는 가전업체의 AS 요금은 출장비, 부품비 그리고 기술료로 구성되는데요.

#3. 기술료는 '수리 시 소요시간, 기술 난이도를 감안해 산정된다'고 나와 있을 뿐 정확한 비용 책정 기준을 알 수 없습니다.

#4.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사는 백 모(여)씨. 최근 TV 고장으로 받은 AS 비용 18만 원 중 기술료가 15만 원이었다고 합니다. ‘기술료’ 과다청구를 의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죠.

#5. 소비자들은 기술료가 터무니없이 높게 책정되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호소합니다.

#6. 업체들은 기술료 책정이 전산화돼 있거나 일정 공식이 있어 엔지니어가 임의로 과다청구 할 수 없는 시스템이라고 반박하는데요.

#7. 업체 내부에 객관적 기준이 있더라도 소비자가 납득할 수없다면 대안을 보여줘야 하지 않을까요? 객관적 기준은 왜 내부에서만 공유하고 있는 걸까요?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