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균소독제 분무기로 분사하면, 호흡기에 악영향 우려”
상태바
“살균소독제 분무기로 분사하면, 호흡기에 악영향 우려”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3.19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코로나19 제거용으로 온라인상에 유통되고 있는 살균소독제를 사용할 때 소비자 주의가 필요하다고 19일 밝혔다.

연맹에 따르면 치아염소산을 주성분으로 하는 살균소독제는 식품‧기구 등 용기에 용도가 제한 돼있다. 또 사용 후 어느 정도 시간이 지나면 제거하도록 하고 있지만, 현재 온라인상에서는 ‘천연 무공해 살균소독제’ 등으로 광고되고 있다.

연맹은 이런 제품을 개인 방역을 위해 분무기로 분사할 경우 호흡기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살균제를 천에 묻혀 닦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제품별로 용도에 맞는 정확한 사용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

소비자연맹은 “염화-n-알킬디메틸에틸벤질암모늄.염화알킬벤질디메틸암모늄 혼합액으로 된 소독제는 식품에 접촉할 수 있는 기구나 용기 등의 표면에 사용하지 말 것”이라며 “현재 살균소독제의 효능이나 정확한 정보가 제공되지 않고 있고, 소비자들이 오인할 수 있는 허위·과장 광고가 만연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모니터링 강화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