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한진 회장, 한진칼 사내이사 재선임으로 경영권 방어 성공
상태바
조원태 한진 회장, 한진칼 사내이사 재선임으로 경영권 방어 성공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0.03.27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원태 한진 그룹 회장이 경영권 방어에 성공했다.

27일 열린 한진칼 주주 총회에서 조 회장은 연임 찬성 56.67%를 얻어 사내이사로 재선임 됐다. 반대는 43.27%, 기권 0.06%였다.

조원태 회장 측이 후보로 내세운 하은용 사내이사 후보도 사내이사로 선임됐고 사외이사 후보도 모두 선임됐다. 김석동, 박영석, 임춘수, 최윤희, 이동명 후보다. 

반면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 KCGI, 반도연합 ‘3자 연합’이 내세운 서윤석, 여은정, 이혁석 사외이사 후보는 부결됐다.
 
이로써 조원태 회장은 경영권을 방어하며 일단 한숨을 돌릴 수 있게 됐다.

애초 이날 승리가 유력했다. 주총을 사흘 앞둔 24일 법원이 3자 연합 측이 낸 의결권 행사 관련 가처분 신청을 모두 기각한 데이어 26일에는 2.9%의 지분을 보유한 국민연금이 조원태 회장 지지를 선언하며 승부의 추가 일찍 기울어졌다.

다만 ‘남매의 난’은 장기전으로 흐를 전망이다. 3자 연합은 지난 25일 한진칼 지분 2.01%를 추가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이에 따라 KCGI의 지분율은 18.74%, 반도건설은 16.90%로 오르며 조현아 전 부사장(6.49%)의 지분까지 더해 총 지분율 42.13%를 획득했다. 조원태 회장 측이 확보한 지분은 오너일가 및 특수관계 등을 모두 포함해 42.85%다.

한편 이날 한진칼은 코로나19 예방 차원에서 주주를 제외한 외부인의 출입을 통제했지만  100명이 넘는 주주들이 찾아 문전성시를 이뤘다. 조원태 회장은 이날 주총에 참석하지 않아 석태수 한진칼 사장이 의장을 맡았다. 

해프닝도 있었다. 주총은 오전 9시 시작 예정이었지만 조원태 회장 측과 3자 연합 측의 소액주주 의결권 위임장 중복 확인 절차가 길어지면서 3시간이 지난 12시에 시작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