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미얀마 3차 은행업 개방 현지법인 예비인가 취득
상태바
KB국민은행, 미얀마 3차 은행업 개방 현지법인 예비인가 취득
  • 박관훈 기자 open@csnews.co.kr
  • 승인 2020.04.10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은행(행장 허인)은 9일 미얀마 중앙은행으로부터 은행업 예비인가를 취득했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은 현지법인 라이선스 예비인가를 부여받아 향후 9개월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최종 본인가를 취득하게 될 전망이다.

현지법인으로 인허가를 받은 은행은 기업금융ᆞ소매금융이 가능하고 지점을 10곳까지 설립할 수 있게 되며 사실상 모든 은행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미얀마 금융시장은 아직까지 인프라가 취약한 반면 성장 잠재력이 높아 국내 은행들에게 매력적인 시장으로 꼽히면서 ‘포스트 베트남’으로 불리는 곳이다. KB금융 글로벌 전략의 주요 거점 국가 중 하나이다.

과거 소액대출금융기관(Micro Finance Institution) 사업을 통해 주택금융 노하우를 미얀마에 전수해 온 KB국민은행은 이번 은행업 라이선스 예비인가를 획득함에 따라, 보다 다양한 선진 금융 서비스 제공을 통해 태동하는 미얀마 경제성장에 기여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은 2017년 미얀마 건설부, 주택건설개발은행(CHIDB)과 상호협력을 전제로 3자 간 양해각서(MOU)를 맺은 바 있다. 이에 앞서 KB국민은행은 2014년 미얀마 주택건설개발은행과 업무제휴를 체결했고 특히 은행업, IT 부문 역량 강화를 위한 워크숍과 업무지원 등 다방면에서 소통하며 협업 모델 발굴을 위한 공감대 형성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2017년 3월에는 KB마이크로파이낸스법인을 설립했으며 이후 현재까지 17개 영업점을 개설해 미얀마 건설부의 주요 정책 과제인 서민주택 공급 확대 및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주택자금 지원 및 전기 관련 대출 상품 등을 함께 지원하며 높은 성장세를 이어왔다.

미얀마 정부는 최근 서민주택 100만 가구 공급을 정책목표로 발표한 만큼 금번 3차 은행업 개방에 거는 기대감도 큰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발맞춰 KB국민은행은 가장 잘 할 수 있는 분야에 ‘선택과 집중’을 할 생각이다. 한국에서 영위해 온 주택금융과 소매금융 부문에서 지닌 강점을 미얀마 금융업 발전에 십분 발휘한다는 계획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미얀마 은행업 예비인가 취득을 통해 향후 현지 고객을 대상으로 디지털뱅킹서비스를 포함한 주택청약 프로세스, 모기지대출, 기업금융 및 인프라금융 등으로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KB국민은행은 또한 올해 미얀마 양곤에 한국어 CBT(Computer Based Test) 시험장 리모델링을 지원해 한국어 시험을 보는 미얀마 응시자들의 불편함을 개선하는 등 지속적으로 사회공헌활동(CSR) 행보를 이어왔다. KB국민은행은 향후 디지털 플랫폼을 활용해 미얀마 근로자의 한국어 시험 응시를 돕기 위한 원스톱 서비스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미얀마는 동남아시아 국가 중 높은 수준의 경제 성장률 및 잠재력을 보유한 국가이자 중국-인도-ASEAN을 연결하는 지정학적 요충지”라며 “미얀마 현지법인 설립을 통해 보다 다양하고 선진화된 종합금융서비스를 제공하며 미얀마 금융시장의 외국계 선도 은행으로 발돋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관훈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