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점화 플러그 교체에 2달 이상 걸려...수입차 부품 수급 지연 언제까지?
상태바
점화 플러그 교체에 2달 이상 걸려...수입차 부품 수급 지연 언제까지?
비용절감 위해 소량씩 입고하는 관행에 소비자만 골탕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0.05.27 07: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점화 플러그 수리에 2개월 소요 서울 서초구에 사는 최 모(남) 씨는 A업체 차량을 인도받은 후 얼마 지나지 않아 엔진오일 부족 경고등이 떠 서비스센터를 찾았다. 충전 후에도 경고등이 떠 정밀의뢰 요청한 결과 '점화 플러그에 엔진오일이 묻어 수리가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지만  부품 조달과 수리에 2개월이 소요된다는 안내를 받았다고. 김 씨는 “1500km도 타지 않은 신차에 경고등이 계속 뜨는 것도 불안한데 수리까지 두 달이나 걸린다는 얘길 듣고 더 황당했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 패드 부품 없어 수리 못해 서울시 강서구에 사는 김 모(남)씨는 B업체 차주다. 최근 브레이크패드에 문제가 생겨 서비스센터를 찾았지만 부품이 없어 수리를 받지 못했다. 김 씨는 “소모품인 브레이크 패드 재고가 없어 차를 못 쓰고 있다. 기본적인 부품 수급도 해놓지 않은 상태로 차를 팔았다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 시트폴딩 부품 두달 간 감감무소식 청주에 사는 이 모(남) 씨는 C업체 모델 구입 후 3개월 만에 2열 시트 폴딩 불량으로 서비스센터를 찾았다. 해외에서 2~3주 내 부품이 도착하면 수리가 된다고 했지만 두 달째 감감무소식이다. 이 씨는 “센터에 문의하자 ‘시트 폴딩은 도착했는데 다른 부품이 없어 미뤄지고 있다’고 하더라. 시트 고정이 안 돼 가족을 태울 수 없는데 언제쯤 수리가 되는 건지 답답하다”고 말했다.

도로 위를 달리는 수입차 비중은 점차 늘어나고 있지만 부품 수급이 지연돼 수리가 늦어진다는 소비자 불만은 여전하다. 

부품 지연은 수입차 브랜드의 고질적 문제 중 하나다. 업체들이 부품 재고 보관 공간을 절약하기 위해 대부분의 부품을 해외에서 소량씩 들여오는 구조이다보니 수급 지연 문제가 많아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업체의 비용절감이 더해질수록 소비자들의 수급 시간은 더 늘어나는  셈이다. 

수입차 업계는 수요를 예측해 관련 부품을 미리 확보하고 물류 센터를 확충하는 등 과거에 비해 문제점을 개선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여전히 불만의 목소리가 높다. 

◆ '수리 지연' 제재 필요성 대두...수입차 업체들 “부품물류센터 구축 등 노력중

수입차 업체들은 매년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서비스센터 수를 늘리고 있다는 입장이다.

실제 한국수입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3월 기준으로 국내 수입차 서비스센터 수는 1001개다. 지난해 9월(982개) 대비 19곳이 추가됐다.

브랜드별로는 판매량 1위 벤츠가 69곳, 2위 BMW가 60곳이다. 이어 아우디(38곳), 폭스바겐(35곳), 렉서스(30곳), 볼보(27곳) 등 인기 브랜드들도 조금씩 확충하고 있다. 

하지만 판매 대수가 늘다보니 여전히 서비스센터 1곳당 책임져야 하는 자동차 대수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4월까지 등록된 수입차 수는 약 243만 대. 단순계산으로 서비스센터 1곳당 2427대를 담당해야 하는 셈이다. 벤츠와 판매량이 비슷한 한국지엠이 전국에 400곳이 넘는 서비스센터를 운영중인 것을 감안하면 비교가 어려울 정도다.

수입차 제조사가 부품을 보유하지 않아 수리가 지연돼도 이를 제재할 수 있는 법적 수단이 없어 소비자로선 묵묵히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김필수 교수는 "많은 수입차 업체가 부품 물류센터를 추가하거나 재고를 보유하는 것에 인색하다"면서 "국내 시장에서 수입차가 성장하기 위해서라도 업체들은 부품 수급 지연 문제에 해결 의지를 보여야 하고 정부는 지연에 따른 패널티 부과 등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수입차 브랜드들의 사후 서비스 관련 투자가 소극적으로 보일 것”이라면서 “수리비도 국산차 대비 비싸면서 불편을 겪는 고객이 많아 이 부분을 해소하기 위해 계속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독립군 2020-05-27 08:56:24
부품재고 공간부족?
회장이랍시고 거들먹거리는 수입사회장 늬뱃속에 보관해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