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현장]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피해자들 "금감원장이 대책 내놔라"
상태바
[현장] 기업은행 디스커버리 피해자들 "금감원장이 대책 내놔라"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0.05.26 14: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 대책위원회(이하 비대위)는 26일 오전 금융감독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디스커버리 펀드 관련 피해자 구제방안을 마련하라고 입장을 밝혔다.

기업은행은 지난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디스커버리자산운용의 '디스커버리US핀테크글로벌채권펀드'와 '디스커버리US부동산선순위채권펀드' 약 6700억 원 어치를 판매했다. 그러나 글로벌 채권펀드 3612억 원 중에서 현재 695억 원이 환매가 중단되면서 투자금 손실이 우려되고 있는 상황이다.
 
▲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금감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금융당국의 철저한 검사를 촉구했다.
▲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 사기피해대책위원회는 26일 오전 금감원 앞에서 집회를 열고 금융당국의 철저한 검사를 촉구했다.

비대위 측은 기업은행이 디스커버리 펀드를 판매하면서 원금손실 위험도 없고 '6개월 만기 3% 확정금리 상품이다'라며 투자자들에게 위험성을 알리지 않고 공격적으로 판매했다며 불완전 내지 사기판매를 주장하고 있다.

현재 기업은행 측은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김성태 수석부행장을 팀장으로 하는 '전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대응하고 있는 가운데 아직까지 투자금 일부 선지급 등 선제적 대책은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특히 이들은 기업은행 측이 환매중단 사태 이후 은행 측이 주관하는 일방적인 설명회를 수 차례 개최하는 등 피해자들과 적극적인 소통을 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금감원이 지난해 4월 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 사태가 발생하자 검사에 착수했지만 현재까지 검사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있고 디스커버리펀드에 대한 사전심사 및 사후검사를 담당하는 감독당국으로서 책임을 피할 수 없다고 밝혔다.

비대위 측은 "금감원장은 기업은행 상품구조의 불공정성, 불완전판매, 은행 내부의 통제부실 등 잘못을 샅샅히 파해치고 사기판매 행위의 책임을 물어 기업은행 임직원들을 검찰에 고발해야한다"면서 "피해자들의 피해사례를 청취하고 피해자 구제를 위한 자율조정가이드라인 등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