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미래형 점포 ‘이마트 월계점’ 방문
상태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미래형 점포 ‘이마트 월계점’ 방문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6.04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4일 이마트 첫 미래형 점포 ‘이마트타운 월계점’을 방문했다.

월계점은 이마트가 유통환경 변화 속 오프라인의 미래를 찾기 위해 선보인 전략 점포로, 10개월간의 재단장을 거쳐 지난달 28일 문을 열었다.

정 부회장은 올해 첫 현장 방문지로 월계점을 선택하며 오프라인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를 가속하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먼저 정 부회장은 강희석 이마트 사장 등과 함께 월계점의 가장 핵심공간인 식료품 매장을 둘러봤다. 또 수산·축산 코너의 맞춤형 서비스 ‘오더메이드 서비스’를 높게 평가하며 다른 점포에도 확대 적용할 것을 주문했다.

대형마트에서 처음 선보인 주류매장 ‘와인 앤 리큐르’의 대형 맥주 냉장고 등을 참관하며 직접 시음에 나서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임대형 매장 ‘더타운몰’도 방문해 식음과 문화, 엔터테인먼트, 패션 등 다양한 콘텐츠로 고객들이 쇼핑에 재미를 느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직원들에 당부했다.

정 부회장은 “이마트에는 고객이 찾는 신선식품은 물론 이마트에서만 볼 수 있는 차별화된 상품도 있어야 한다”며 “이런 차원에서 월계점은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