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컷영상] '취급주의' 스티커 붙여 배송한 대형 벽시계 전면 유리 박살
상태바
[노컷영상] '취급주의' 스티커 붙여 배송한 대형 벽시계 전면 유리 박살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7.10 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 수원시 팔달구에 거주하는 김 모(남)씨는 취급주의 스티커를 붙여 배송한 물품이 산산조각나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멀쩡한 물건이 배송과정에서 망가져 버렸지만 택배사 고객센터 측은 기다리라는 말만 반복할 뿐 아무 조치도 없는 상태다.

김 씨는 “대리점에 연락해놓겠다더니 전화도 없고 배상요청에 시간만 때우는 것 같다”고 토로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