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펀드 첫 분조위 열리는 날...피해 투자자 "계약취소 100% 배상하라"
상태바
라임펀드 첫 분조위 열리는 날...피해 투자자 "계약취소 100% 배상하라"
  • 김건우 기자 kimgw@csnews.co.kr
  • 승인 2020.06.30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임자산운용 무역금융펀드(플루토 TF-1호)에 대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가 열린 30일 오후 금감원 앞에는 DLF, 라임펀드 등 최근 발생한 금융상품 환매중단 관련 피해자들이 대거 집결해 집회를 열었다. 

금융정의연대 사모펀드 피해자공동대책위원회 준비모임은 이날 오후 금융감독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금일 분조위가 라임펀드 관련 첫 분조위라는 점을 강조하며 무역금융펀드 뿐만 아니라 제기된 나머지 라임펀드와 독일 헤리티지 DLS, 디스커버리 펀드 관련 불완전 판매 의혹 역시 금감원이 명명백백하게 밝히고 금융회사들은 계약 취소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불완전판매 내지 사기판매 정황이 발견된 무역금융펀드에 대해서는 전액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금감원은 지난 2월 발표한 라임자산운용 중간 검사결과에서 라임자산운용과 신한금융투자가 무역금융펀드에서의 부실 발생 사실을 은폐하고 정상 운용중인 것으로 오인케해 펀드를 지속 판매하고 있었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득의 금융정의연대 대표는 "지난 DLF 분조위 당시 치매환자는 맞는데 과거 투자경험이 있다는 이유로 분조위는 80% 배상 판단을 내렸다"면서 "투자성향 조작 등 금융회사 책임이 명백한 계약에 대해서는 계약 취소하고 100% 배상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연루된 금융회사들이 가지급 결정을 하면서 하나같이 분조위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만큼 금일 분조위의 결정이 매우 중요하게 되었다"면서 "금융소비자보호법에서 다소 누락된 징벌적 손해배상과 집단소송 그리고 금융회사에 대한 형벌 강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이 날 집회에는 DLF, 라임펀드, 디스커버리 펀드 등 각종 금융투자상품 불완전 판매 피해자들이 참석해 자신들의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하나은행 '이탈리아 헬스케어펀드'에 투자한 한 소비자는 "이탈리아 정부가 망하지 않는 한 원금손실이 가능하다며 정기예금보다 좋은 혜택이 있는 상품인양 홍보를 했다"며 "그러나 만기가 길고 회수가 불확실한 부실채권으로 중도상환이 가능한 구조로 투자됐는지 의문"이라며 답답해했다.

기업은행 디스커버리펀드에 가입했던 한 소비자는 "88세 치매 어르신과 그의 93세 배우자가 가입한 것을 정상적인 투자로 봐야하는지 황당할 따름"이라면서 "정상적인 투자에서 발생한 손실은 당연히 감내해야하지만 가입한지 4개월 만에 80% 손실이 발생한 상품을 정상적으로 봐야하는가"라고 억울해했다.

한국투자증권에서 디스커버리펀드에 가입한 한 소비자는 "증권사 PB가 미국에서 나온 대출채권인데 기초자산이 튼튼하고 플랫폼이 3개인 채권으로 4% 확정금리를 준다는 PB의 말만 듣고 CMA 계좌에 있는 자금을 몽땅 쏟아부었다"면서 "알고보니 업력조차 검증된 운용사에 자금이 투입된 것이었고 지금도 이해할 수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건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