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상반기 미국 매출 1억6400만 달러...전년 대비 35% 증가
상태바
농심, 상반기 미국 매출 1억6400만 달러...전년 대비 35% 증가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7.13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심 미국법인에서 올 상반기 사상 최대 실적을 냈다.

코로나19로 인한 간편식 수요 증가와 농심 라면의 브랜드 경쟁력 강화가 시너지 효과를 낸 덕분이다.

농심은 올 상반기 미국법인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35% 성장한 1억6400만 달러(약 1970억 원, 추정치)를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농심은 미국시장에서의 성과가 미국 주류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했다.

신라면이 아시안을 넘어 미국 현지인도 즐겨 찾는 식품으로 자리매김한 상황에서, 2분기까지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이 이어지자 필수 비상식량으로 농심 라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농심 미국 신라면 버스광고
▲농심 미국 신라면 버스광고

실제로 미국 대형 유통업체인 크로거(Kroger)사의 구매담당자 스콧 엘리스(Scott Ellis)는 “농심 라면이 간식(Snack) 개념에서 식사(Meal)대용으로 인식이 전환되며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늘었다”며 “특히 집안에서 요리하는 ‘홈쿡’ 트렌드에 따라 신라면에 치즈를 넣어먹는 등 라면을 다양하게 즐기는 모습이 미국인들 사이에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현상에 월마트를 비롯해 코스트코, 크로거, 샘스클럽 등 대형 유통업체를 중심으로 라면 판매가 급증했다. 실제 월마트와 코스트코에서 상반기 매출이 각각 35%, 51% 늘어났고, 아마존은 79% 성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심은 “2017년 월마트 미국 전 점포에 신라면을 공급한 것을 시작으로 수년 간 메인스트림 시장에 유통망을 촘촘히 구축해왔다”며 “농심 라면은 미국 전역에서 판매되는 몇 안되는 외국 식품 브랜드”라고 말했다.

농심에 따르면 미국시장의 1 등 공신은 단연 ‘신라면’이다. 신라면은 상반기 미국에서 25% 늘어난 약 4800만 달러(약 576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농심은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특설매대를 운영하고 뉴욕과 라스베이거스를 중심으로 신라면 버스를 운영하는 등 신라면 알리기에 주력했다.

특히 신라면블랙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신라면블랙의 상반기 매출은 1350만 달러(약 162억 원)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49% 증가했다. 농심은 최근 미국 내 홈쿡 트렌드가 확산함에 따라 맛과 품질이 뛰어난 신라면블랙의 인기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라면블랙은 뉴욕타임즈의 제품 리뷰 사이트 ‘와이어커터(Wirecutter)’에 실린 ‘The best instant noodles’ 기사에서 여러 일본라면을 제치고 전 세계 BEST 11 라면 중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지난해 LA타임즈에서도 신라면블랙을 전 세계 라면랭킹 상위권에 선정한 바 있다.

농심은 “신브랜드는 과거 아시안들이 주로 찾는 제품에서 이제는 미국 메이저 유통회사가 먼저 찾는 한국 대표 식품이 됐다”고 말했다.

농심은 1971년 미국 LA지역에 처음 라면을 수출한 이후 2005년 LA공장을 가동하며 본격적인 미국시장 공략에 나섰다. 신라면을 포함해 너구리, 안성탕면, 짜파게티, 육개장사발면 등 한국 인기브랜드를 현지 생산, 판매하고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