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지식카페] 사용 중 문짝 처짐 발생한 의류건조기, 무상수리 가능할까?
상태바
[지식카페] 사용 중 문짝 처짐 발생한 의류건조기, 무상수리 가능할까?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9.11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A씨는 최근 의류건조기를 사용하던 중 문짝 처짐 현상이 발생해 무상수리를 신청했다. 사용 중 문짝이 처질만한 충격을 준 적이 없었던 만큼 품질 문제라 판단했기 때문. 

하지만 업체 측은 유상수리만 가능하다고 안내했고 이를 수긍하지 못한 A씨는 제품 반환 및 환급을 요청했다. 반면 업체 측은 건조기 문짝은 가벼운 재질이므로 자연히 처질 가능성이 없고,사용상 과실이라는 점을 이유로 환급을 거부했다.

한국소비자원은 분쟁조정을 통해 소비자의 손을 들어줬다.

사업자가 소비자 과실임을 증명하지 못했고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 따라 무상으로 수리해야한다고 결정했다. 다만 제품 수령 후 11개월이 지난 후에 발견돼 원시적 하자로 보기 어려워 환급 등 담보책임은 묻지 않았다.

한국소비자원 측은 “사업자의 주장에 대해 별다른 증명을 하지 못하고 있는 이상 소비자는 분쟁해결기준에 따른 효과를 누릴 수 있다”며 “품질보증기간 이내 정상적인 사용 상태에서 발생한 성능 또는 기능상의 하자가 있는 경우 사업자가 ‘무상수리’를 등을 해준다는 분쟁해결기준이 적용된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