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한국소비자원, 블렌더 성능·소음 비교…"에버홈 제품 품질 '미흡'"
상태바
한국소비자원, 블렌더 성능·소음 비교…"에버홈 제품 품질 '미흡'"
  • 김승직 기자 csksj0101@csnews.co.kr
  • 승인 2020.09.16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소비자원이 초고속 블렌더 8개사 제품의 성능을 시험·평가한 결과 일부 제품이 내구성이 미흡하거나 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초고속 블렌더 8개 제품을 대상으로 분쇄성능, 소음,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선정된 8개 제품은 닌자 CT641KR, 리큅 BS7, 바이타믹스 E320, 에버홈 EV-SB9000, 쿠첸CM-PC101DG, 테팔 BL9338KR, 필립스 HR3658, 해피콜 HC-BL7000WH이다.

시험 결과 분쇄성능, 소음, 내구성 등에서 제품별로 차이가 있었지만, 안전성에 이상이 있는 제품은 없었다.

사과, 당근, 냉동과일, 생콩 등 일반재료의 분쇄성능을 평가한 결과, 리큅, 바이타믹스, 에버홈, 쿠첸, 테팔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필립스, 해피콜 등 2개사 제품은 양호했고, 닌자 제품은 분쇄성능이 상대적으로 떨어져 보통 수준으로 평가됐다. 다만 닌자 제품의 경우 소용량 용기에서 적은 양을 분쇄하는 성능은 우수했다.

우수한 일반재료 분쇄성능을 보인 제품 중 쿠첸 제품의 가격이 가장 저렴했다.

얼음 분쇄성능을 평가한 결과, 닌자, 리큅, 바이타믹스, 테팔, 해피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에버홈, 쿠첸, 필립스 제품은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제품 작동 시 발생하는 소음을 확인한 결과 제품별로 84㏈~90㏈ 수준으로 차이가 있었다. 해피콜 제품 소음이 84㏈로 가장 작았고 바이타믹스 제품은 90㏈로 가장 컸다. 해피콜 제품에 소음방지커버를 사용할 경우 소음이 3㏈이 준다.

내구성 시험에선 에버홈 제품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쇄시험 후 용기 바닥면 일부가 벗겨진 것이다. 이와 관련해 에버홈은 해당 부품을 개선하고 소비자 요청 시 개선된 부품으로 무상 교체할 계획이다.

안전성 시험에선 전 제품이 이상이 없었다. 다만 리큅 제품은 식품용 기구 도안 표시를 해피콜 제품은 소재지 표시를 누락해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따른 ‘식품 등의 표시기준’을 위반했다.

이와 관련해 리큅과 해피콜은 표시사항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제품에 따라 용기용량, 재질, 구성품, 보증기간 등에 차이가 있어 구매 전에 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생활가전 제품의 안전성, 품질 비교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승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