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일부 손세정제, ‘99% 살균’ 오인 광고에 에탄올 함량도 부족
상태바
일부 손세정제, ‘99% 살균’ 오인 광고에 에탄올 함량도 부족
  • 김민국 기자 kimmk1995@csnews.co.kr
  • 승인 2021.01.21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손 세정제의 에탄올 함량이 표시 대비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제조사는 손 세정제가 살균효과가 뛰어난 의약외품인 것으로 오해할 수 있는 광고까지 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1일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손 소독제 15종, 손 세정제 10종에 대한 에탄올 함량과 표시 실태 관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손 소독제는 모든 제품이 적합 기준에 들었으나 손 세정제 2종은 살균 성분인 에탄올이 표시 함량보다 적었다. ‘리즈코스’사의 ‘닥터 어반 핸드클리너(500㎖)’는 표시 함량 76.1% 대비 64.8%, ‘송죽화장품’의 ‘핸드 크리너(100㎖)’는 표시함량 67% 대비 30.5% 부족했다.
 


이 같은 사실에도 불구, 손 세정제 10종 전체가 ‘살균력 99%, 손 소독제, 약국용’ 등의 문구를 사용하며 소비자들이 제품을 살균용 의약품으로 오인하게끔 하고 있었다.

손 세정제는 손 소독제와 달리 에탄올 함량 기준이 없어 살균 효과를 담보할 수 없다. 또 손 세정제는 ‘화장품’으로 분류되기에 관련법에 따라 의약품으로 잘못 알 수 있는 표시나 광고를 해선 안 된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손세정제 제조사에 오인 광고 개선을 권고했다. 더불어 식품의약품안전처엔 손 세정제 표시·광고 관련 감독을 강화해달라 요청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국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