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KB국민카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데이터 업무 협약 체결
상태바
KB국민카드,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데이터 업무 협약 체결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07.2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국민카드는 서울신용보증재단, SK텔레콤과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데이터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KB국민카드의 소상공인 가맹점 정보 △SK텔레콤가 보유한 이동통신 정보 기반의 유동인구 데이터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상권활성화지수 등 공공 데이터를 상호 결합한다.

KB국민카드 측은 결합한 데이터를 통해 소상공인 경제 활성화 정책 기초 자료 마련과 지원 정책 발굴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오른쪽부터) KB국민카드 이해정 플랫폼사업그룹장, 서울신용보증재단 한종관 이사장, SKT 장홍성 광고데이터 CO(컴퍼니)장
▲(오른쪽부터) KB국민카드 이해정 플랫폼사업그룹장, 서울신용보증재단 한종관 이사장, SKT 장홍성 광고데이터 CO(컴퍼니)장
특히 기존 소상공인 관련 데이터 분석에 활용했던 공공 데이터와 카드 가맹점 데이터, 이동통신사의 유동인구 데이터 등 상권 분석에 필요한 핵심 정보 고도화에 기여한다는 설명이다.

또 지역별 소상공인 업종 현황과 특성, 유동인구 패턴 등 소상공인들의 경제 활동에 미치는 요인을 분석해 지원 방안 수립에 도움이 될 것으로 여겨진다.

KB국민카드 관계자는 “이번 민관 빅데이터 융합 협력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골목상권 소상공인들에게 빅데이터 분석에 기반한 실질적인 정책 지원과 함께 사업 안정성을 높이는 데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민간기업∙공공기관과의 다양한 데이터 융합 활동은 물론 연구 과제 협업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안정적인 성장을 지원하고 지속 가능한 상생의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