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현대캐피탈, ‘AI 자동해피콜’ 도입...불완전판매 여부 확인
상태바
현대캐피탈, ‘AI 자동해피콜’ 도입...불완전판매 여부 확인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1.12.08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캐피탈이 음성인식 기술과 대화가 가능한 AI 엔진이 탑재된 ‘AI 자동해피콜’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8일 밝혔다. 

AI 자동해피콜은 AI 상담사가 상품을 구매한 고객에게 주요 내용을 한번 더 설명하고 금융사기 피해 여부를 확인한 뒤 고객의 의견을 청취한다.

만약 이 과정에서 고객이 신청한 상품 내용을 잘못 알고 있거나 금융사기가 의심되면 즉시 담당 모집인이 고객에게 연락해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
 
이 시스템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CLOVA AiCall’을 이용했다. 회사 측은 시스템을 통해 불완전판매를 예방해 금융소비자를 보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현대캐피탈은 보다 정교한 시스템 구축을 위해 올해 진행된 고객과의 통화 내용을 정밀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고객 커뮤니케이션에서 강화할 부문을 서비스에 반영하고, 금융감독기관의 강조사항 등도 빠짐 없이 전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설계했다는 설명이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고객들이 상품 내용을 보다 명확히 이해하고, 금융사기 피해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최첨단 AI 자동해피콜 시스템을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안전하게 현대캐피탈 금융 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