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예약사이트, 멤버십 서비스 멋대로 종료...소비자는 속수무책
상태바
호텔 예약사이트, 멤버십 서비스 멋대로 종료...소비자는 속수무책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17.09.22 08:2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가난소비자 2017-09-25 14:06:28
멤버쉽 뿐만아니라 서비스센터 연결 자체가 안 된다!!!!!
진짜 문의는 해야하는데 몇일째 되지 않아 여행 자체를 망칠 수도 있을것 같은느낌이 든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