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버젓이 불법 영업을...온라인몰 과일 중량에 박스 포함
상태바
이렇게 버젓이 불법 영업을...온라인몰 과일 중량에 박스 포함
15개 온라인몰 중 GS샵만 '법대로' 영업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19.10.25 07:0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아산시에 거주하는 박 모(여)씨는 최근 유명 온라인몰에서 구입한 사과의 무게가 표기된 것과 다르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박 씨는 “4kg을 내걸고 판매한 사과 한 박스의 실중량은 3.012kg 이었다. 박스 무게만 약 1kg이다. 내용물의 무게를 정확히 표기해야 하는 게 아니냐”고 말했다. 해당 제품의 가격은 1만1900원으로 kg당 계산했을 때 박 씨는 약 2900원만큼의 손실을 봤다.

온라인몰에서 과일 포장재를 중량에 포함 시키는 불법 판매가 성행하고 있어 소비자들의 주의와 더불어 관련부처의 엄격한 관리가 절실하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 주요 15개 온라인몰의 과일 판매 행태를 조사한 결과 모든 판매자가 '실중량'을 기준으로 판매하고 있는 곳은 GS샵이 유일했다. 

나머지 14개 업체(11번가, CJ몰, NS홈쇼핑, 롯데닷컴, 롯데홈쇼핑, 신세계몰, 옥션, 위메프, 인터파크, 지마켓, 쿠팡, 티몬, 현대H몰, 홈앤쇼핑)의 경우 모두 현행 규정과 달리 ‘박스포함 무게’, ‘실중량 별도 게재’ 등으로 박스무게를 과일 무게에 포함시켰다.

이번 조사는 24일 기준 대형 온라인몰 15개 사이트에서 ‘사과’로 검색했을 때 상단 노출되는 10개 상품, 총 150개를 기준으로 진행됐다.

GS샵의 경우 상위 검색 10개 제품 모두 '실중량'을 표기해 판매하고 있었다. GS샵 관계자는 “과실 판매 기준에 따라 포장재 무게를 제외한 실중량을 게재한다”고 설명했다.
 
534438_183495_0023.jpg

통상 시중에 유통되는 과일 중량은 내용물의 무게만을 의미한다. 하지만 대다수 판매자가 과일의 실중량이 아닌 포장재 무게를 포함해 판매하고 있다. 예컨대 ‘사과 5kg’은 사과와 포장재 등을 모두 포함한 중량인 것이다.

이는 법률 위반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자연상태 식품은 내용물의 성상에 따라 개수와 중량으로 표시한다. 내용물의 허용오차는 1kg~10kg 이하일 경우 1.5% 내외’다. 사과 10kg의 경우 150g의 허용오차를 인정하는 것이다.

하지만 과일박스의 경우 상품의 훼손을 막고 무거운 중량을 견디기 위해 많게는 1.2kg까지 두껍게 제작된다. 때문에 박스 무게를 포함해 판매할 경우 허용오차를 크게 벗어날 수 있다.
▲ 포장재 제외 실중량 표기
위메프.쿠팡_포장재무게 및 실중량 표기.jpg
▲ 상세정보를 통해 실제 중량 표기

이와 관련 식약처 관계자는 “과일 중량은 내용물만 포함하는 것이다. 포장재 무게까지 포함해서 판매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판매 방식으로 인해 박스 무게만큼 손해를 보는 소비자들이 늘어나지만 ‘꼼수 판매’의 단속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법적 장치를 마련해 판매자 단속을 강화하고 소비자 피해를 줄여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영애 인천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원칙적으로 판매자에 책임이 있고, 최근 법을 강제해서 책임을 지도록 하는 것이 논의되고 있다"며 "온라인몰의 인지도를 보고 상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많은데 상품 판매 시 오인의 소지가 있었다면 이를 중개한 온라인몰 업체에도 도의적·윤리적 책임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 관계자는 “피해 신고가 들어오면 실중량을 게재하도록 계도하고 있다. 거래 조건을 정확하게 알리지 않은 판매자는 전자상거래법 위반으로 과태료를 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ㅇ 2019-10-25 15:55:20
GS홈쇼핑 봤더니 보도자료에 나온 싱싱플러스 사과 한가지만 정상 표기 이고 나머지는 다 실중량 표기 안되어 있는데 보도자료하고 다른네요. GS홈쇼핑은 모든 상품이 다 그런거 처럼 기사를 쓰면 다른 회사는 어쩌라는거죠?

강해석 2019-10-26 18:09:39
얼마전 본인도 온라인에서 토마토와 사과를 구매했는데 토마토는 약 10%, 사과는 25% 부족하여 몰에 전화했더니,
반품하라고 하는데, 이것은 반품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라 엄연한 사기행위이다. 그러데 인증할 방법이 없으니 문제다. 판매하는 몰에서수시 점검하여 판매업체에 패널티를 부과하여야 한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