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간편식, 한 끼 식사로는 영양 부족...나트륨 함량 높아
상태바
가정간편식, 한 끼 식사로는 영양 부족...나트륨 함량 높아
  • 조윤주 기자 heyatti@csnews.co.kr
  • 승인 2020.02.18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로 가정간편식을 섭취하는 경우가 늘고 있지만 영양성분은 부족하고 나트륨 함량은 높아 주의가 필요하다.

18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볶음밥‧컵밥‧죽 등 가정간편식의 영양성분을 조사한 결과 열량, 탄수화물, 단백질 등이 1일 영양성분기준치에 비해 모두 낮아 한 끼 식사 대용으로는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조사는 대형마트, 온라인, 상생마트 등에서 판매하는 볶음밥 106개, 컵밥 60개, 죽 88개 등 총 254개 가정간편식 식사류 제품을 대상으로 했다.

조사대상 제품의 1회 제공량 당 평균 열량은 324kcal로 주요 섭취연령(19~29세) 남자의 1일 에너지 필요량(2600kcal)의 12.4%수준에 불과했다. 편의점 도시락(750kcal, 28.8%)과 라면(526kcal, 26.3%) 등 유사 식사류보다 낮은 수준이었다.
 

평균 단백질‧지방 함량은 1일 영양성분 기준치 대비 낮고, 평균 나트륨 함량은 세계보건기구(WHO) 1일 나트륨 권장 섭취량(2000㎎)대비 다소 높은 수준으로 지속적으로 섭취하면 영양 불균형 우려가 있었다.

나트륨 함량은 가정간편식 식사류(볶음밥, 컵밥, 죽) 제조사별로 크게 차이를 보였다. 나트륨 함량이 높은 가정간편식은 라면 제품의 평균 나트륨 함량(1586㎎)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볶음밥 중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은 CJ제일제당(주)의 ‘쉐프솔루션 햄야채볶음밥으로 1540㎎에 달했다. 컵밥에서도 CJ제일제당(주)의 ‘부대찌개 국밥(1,530㎎)‘의 나트륨 함량이 1500mg을 웃돌며 가장 짰다. 

죽 간편식에서는 나트륨 함량이 가장 높은 제품이 ㈜서울요리원의 ‘사골쇠고기 야채죽(1310㎎)‘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간편해서 한 끼 식사대용으로 즐겨 찾는 가정간편식이지만 맛과 영양, 그리고 건강도 챙기려면 열량, 나트륨 등 영양성분 표시를 반드시 확인하고 구매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또한 가정간편식을 먹을 때는 부족한 열량을 보충하면서 몸 속 나트륨 배출에 도움을 주는 칼륨 함량이 많은 고구마, 바나나, 아몬드, 우유 등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고, 당류 함량이 많은 음료류 보다는 물이나 다류(녹차 등)를 함께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조윤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