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 3분의 2 운용자산이익률 하락...메트라이프‧AIA 4%대 '최고'
상태바
생보사 3분의 2 운용자산이익률 하락...메트라이프‧AIA 4%대 '최고'
  • 문지혜 기자 jhmoon@csnews.co.kr
  • 승인 2020.04.09 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24개 생명보험사 가운데 3분의 2에 달하는 16개사의 지난해 운용자산이익률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적인 저금리기조에 해외투자 30%룰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메트라이프생명(대표 송영록)과 AIA생명(대표 피터 정)이 4%대 이익률로 최고치를 기록한 반면, 라이나생명(대표 홍봉성)과 BNP파리바 카디프생명(대표 브누아 메슬레) 등은 2%대에 머물렀다.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24개 생보사들의 운용자산이익률은 평균 3.5%로 전년 대비 0.1%포인트 하락했다.

운용자산이익률은 보험사들의 자산운용 능력을 보여주는 지표로, 고객의 보험료를 주식 및 채권에 투자해 낸 이익을 경과운용자산으로 나눈 값이다.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면서 국내 투자 이익이 줄어들고 있지만 해외 투자 역시 전체 운용자산의 30%를 넘을 수 없다는 제한에 따라 투자가 막혀 있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24개 생보사 가운데 16개 생보사의 운용자산이익률이 떨어졌다. 나머지 생보사 역시 3곳은 전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으며 5개 생보사만 운용자산이익률이 올랐다.
 
업체별로 운용자산이익률이 가장 높은 곳은 메트라이프생명과 AIA생명으로, 4.3%를 기록했다. 24개 생보사 가운데 4%를 넘긴 곳은 단 2곳 밖에 없었다.

2018년 5%를 넘어섰던 메트라이프생명은 지난해 4.3%로 0.8%포인트 떨어졌다.

메트라이프생명은 저금리 상황에 대비한 리스크 관리 전략으로 주가 하락 시 수익을 낼 수 있는 파생상품에 헤지(hedge)한 것이 영향을 미쳐 운용자산이익률이 지난해 9월 6.2%까지 올랐다가 떨어졌다.

AIA생명 역시 운용자산이익률이 4.3%로 공동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지난 2018년 2.8%로 떨어졌다가 1.5%포인트 급등했다.

AIA생명 관계자는 “지난해 말 주식과 채권에 분산 투자하고 환헤지 코스트가 커질 것을 우려해 해외 채권에 신규 투자를 하지 않았던 점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반면 운용자산이익률이 가장 낮은 곳은 라이나생명으로 2.6%에 불과했다. 라이나생명은 2017년 2.4%, 2018년 2.7%로 3년 연속 운용자산이익률 꼴찌를 기록했다.

라이나생명 관계자는 “주판매 상품이 보장성 보험 위주이고 저축성 보험이 적어 투자 자체가 많지 않은데다가 보수적으로 운용해 운용자산이익률이 높지 않다”고 밝혔다.

라이나생명을 비롯해 BNP파리바 카디프생명 2.7%, 농협생명(대표 홍재은) 2.9%, KDB생명(대표 정재욱) 2.9%, 푸본현대생명(대표 이재원) 2.9% 등 총 5곳의 운용자산이익률이 2%에 머물렀다. 이중에서 KDB생명, 푸본현대생명은 2018년까지 운용자산이익률이 3% 수준이었으나 1년 사이 2%대로 떨어졌다.

생보사 빅3로 불리는 삼성생명(대표 전영묵), 한화생명(대표 여승주), 교보생명(대표 신창재)은 지난해 운용자산이익률이 떨어지거나 제자리걸음을 했다. 빅3 중 운용자산이익률이 가장 높은 교보생명은 3.9%로 2018년과 동일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2017년에 비해서는 0.1%포인트 떨어졌다.

한화생명 역시 3.5%로 전년 대비 0.1%포인트 떨어졌으며 삼성생명 운용자산이익률은 2018년 4%까지 올랐지만 1년 사이 0.5%포인트 급락했다.

2018년 대비 하락폭이 가장 큰 곳은 메트라이프생명으로 0.8%포인트에 달했으며, IBK연금보험(대표 장주성)이 0.6% 하락, 삼성생명과 푸본현대생명이 0.5%포인트 떨어졌다.

반대로 상승폭이 가장 큰 곳은 AIA생명으로 1.5%포인트 올랐으며 동양생명(대표 뤄젠룽)이 0.4%포인트, 농협생명과 DGB생명(대표 민기식)이 0.3%포인트 올랐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문지혜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