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록스 사이즈 다른 짝짝이 신발인데 교환‧환불 거절..."3개월 지났잖아~"
상태바
크록스 사이즈 다른 짝짝이 신발인데 교환‧환불 거절..."3개월 지났잖아~"
문제 제품도 기간 경과 반품 못해...수령 즉시 확인해야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5.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캐주얼 풋웨어 브랜드 ‘크록스’가 오배송 및 제품하자에도 구입 후 시간이 지났다며 교환‧환불 요청을 거절해 소비자 원성을 사고 있다.

이와 관련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관련법상 제품하자 등에 대한 이의제기는 '수령 후 최대 3개월 이내'로 소비자의 제품 수령 즉시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권고했다.
경남 거제시에 거주하는 유 모(여)씨는 지난해 12월 크록스 공식 온라인몰에서 여름용 신발을 구매했다. 여름용 신발을 미리 구매한 거였고 브랜드 제품이라 사이즈 상의 오류가 없을 거라 믿고 확인 없이 즉시 신발장에 보관한 것이 화근이었다.

최근 제품을 꺼내보니 한 쪽 사이즈는 165mm, 다른 한 쪽은 180mm로 달랐다. 크록스 코리아 측에 교환을 요구했지만 구입 후 시간이 4개월이나 경과했다는 이유로 거절했다.

유 씨는 “포장 상태 그대로 제품을 건들이지도 않았는데 교환‧환불을 거절하는 것은 부당하다”며 “늦게 확인한 잘못이 있지만 애초에 제품 검수를 제대로 하지 않아 사이즈 다른 상품을 보낸 업체 과실에도 책임이 있지 않느냐”고 말했다.
경기 화성시에 거주하는 김 모(남)씨도 비슷한 경험을 했다. 지난해 12월 크록스 공식 온라인몰에서 봄에 신을 로퍼를 구입해 배송 상태 그대로 보관했다. 최근 개봉해 신었는데 착용감이 좋지 않아 제품을 살펴보니 오른쪽에 왼쪽 깔창이 깔려있다는 걸 알게 됐다. 교환 요구에 "구입 후 한 달 내 연락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김 씨는 “명백한 제품하자임에도 불구하고 시간이 지났다는 이유로 교환을 거절하는 건 부당하다”고 토로했다.

크록스코리아 측은 소비자가 제품 구입 후 3개월이 지나 이의 제기했기 때문에 반품 책임은 없다는 입장이다.

크록스코리아 관계자는 “관련법상 제품하자 등 경우 최대 3개월 이내 이의제기를 할 수 있는데 위 소비자 모두 3개월이 지나 반품 책임은 회사에 없다”고 설명했다.

◆ 공정위, “제품하자 등 이의제기는 수령 후 최대 3개월 이내, 소비자 초기 확인 권고” 

이와 관련 공정위는 제품하자, 계약내용과 다르게 이행된 경우 등에 관한 이의제기는 제품수령 후 최대 3개월 이내이라 규정상 업체 측에 책임을 묻기는 어렵다는 입장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제품을 수령한지 3개월이 지난 후 업체에 제품하자 등에 이의제기를 하게 되면 이들이 교환, 환불을 해줄 의무는 없어진다”며 “소비자가 즉시 제품을 확인하지 못하는 다양한 사정을 고려해 최대 3개월이라는 기간을 설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피해를 막기 위해 소비자는 온라인몰을 통해 주문한 제품을 받는 즉시 초기 확인을 해야 하며 이상을 발견한 즉시 청약철회를 행사하는 것을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인터넷쇼핑몰에서 물품을 구입한 경우 배송 받은 날로부터 7일 내에는 청약철회가 가능하다. ▶제품하자, 재화 등의 내용이 표시‧광고의 내용과 다르거나 계약내용과 다르게 이행된 경우 공급받은 날부터 3개월 이내 ▶그 사실을 안 날 또는 알 수 있었던 날부터 30일 이내에 청약철회 등을 할 수 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