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냉매 매년 충전해야 한다고?...무더위 앞두고 소비자들 한숨
상태바
에어컨 냉매 매년 충전해야 한다고?...무더위 앞두고 소비자들 한숨
설치업체-제조사 책임 핑퐁 다반사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5.29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례1 경기 수원시 정자동에 거주하는 이 모(여)씨는 2017년 A사의 에어컨을 구매한 후 1년 동안 4차례나 냉매 충전을 받아야 했다. 냉매가 반복해서 유출되지만 제조사와 설치사는 서로 책임을 떠넘겼고, 결국 설치사로부터 배관을 교체받았다고 한다. 이 씨는 “배관교체 이후 2년이 지나자 또다시 냉매가 새기 시작했다”며 “동일부위 하자 반복으로 환불을 요청했지만 보증기간이 지나 불가능하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사례2 경기 김포시에 거주하는 조 모(남)씨는 2017년 구매한 B사의 에어컨 냉매를 매년 충전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고 있다. 여름이 다가와 에어컨을 사용하려고 보면 지난해 충전해뒀던 냉매가 모두 빠져있다는 것이다. 조 씨는 “구매 2년 동안 냉매가스를 총 3번 충전했다”며 “품질보증기간(2년)이 지나 유상수리로 전환되자 서비스센터와 사설 설치업체는 서로 책임이 없다며 미루기만 한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사례3 광주시 북구 문산로에 거주하는 정 모(여)씨는 지난해 6월 구매한 C사의 에어컨이 사용 2번 만에 고장나 실외기 부품을 교체해야했다. 하지만 그 이후부터 냉매가 새어 나와 정상적인 사용을 못하고 있다고. 정 씨는 “업체 AS기사와 설치기사가 여러차례 방문했지만 서로 책임을 넘길 뿐 해결책을 찾지 못했다”며 “그 사이 두 달이 지나 반품요청도 거부되고 수리만 가능하다고 한다”며 황당해 했다.

매년 에어컨 냉매 누설 문제가 고질적으로 반복되며 소비자들의 원성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특히 제조사와 설치업체가 다른 경우 냉매 누수의 원인이 제품인지, 설치하자인지 책임소재를 두고 갈등을 빚는 경우가 빈번하다.

사설 설치업체를 이용한 경우 실질적으로 제조사 보상을 받기 어렵지만 소비자들이 사전에 이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해 혼선을 빚기도 한다. 
 
사설 설치기사 실수로 플레어 나사 조임 불량이 발생, 냉매를 매년 충전해야 했던 에어컨
사설 설치기사 실수로 플레어 나사 조임 불량이 발생, 냉매를 매년 충전해야 했던 에어컨
에어컨 냉매 가스가 빠져 누수되는 원인은 다양하다. ▶실외기 플레어 나사 조임 불량 ▶배관 훼손 ▶실외기 근처가 막혀있어 열 배출이 되지 않는 경우 등이다.

제조사가 아닌 별도의 설치업체를 이용하다 냉매가 유출된 경우 삼성전자, LG전자, 캐리어, 위니아딤채 등 제조사의 공식서비스가 제한될 수 있다. 설치업체에서 설치 하자를 인정하고 무상 보충해주지 않는다면 소비자가 유상 서비스를 받아야 한다. 문제는 냉매 유출의 경우 반복되는 경우가 다반사여서 소비자들의 불편이 클 수밖에 없다.

반면 사설업체가 설치했다 하더라도 문제없이 사용하다 자연스레 냉매 주입이 필요해진 경우에는 무상보증 기간 정책을 동일하게 받을 수 있다. 품질보증기간인 구매 2년 내에는 무상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한 에어컨 제조사 관계자는 "품질보증기간과 관계없이 사설 업체가 이전 설치하다가 냉매가 샜을 경우 제조사의  사후 관리를 받을 수없지만 부득이한 경우 유상 서비스는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전설치 품질, 사후관리 등을 위해서는 제조사 공식 서비스를 이용할 것을 권장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실내기 배관이 꺾여 틈이 생기거나 실외기가 훼손돼 체결 부위가 틀어지지 않는 이상 에어컨 냉매는 한번 설치 후 충전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