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재가입 클릭 한번으로 뚝딱...본인 인증은커녕 안내조차 없어
상태바
넷플릭스 재가입 클릭 한번으로 뚝딱...본인 인증은커녕 안내조차 없어
  • 이예린 기자 lyr@csnews.co.kr
  • 승인 2020.05.22 0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1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업체 넷플릭스의 손쉬운 재가입 시스템으로 소비자들이 낭패를 보고 있다. 유료 서비스인 만큼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는 이용자들의 지적에 대해 넷플릭스 측은 사용자 편의를 위해서라는 입장이다. 
 
▲넷플릭스는 멤버십 해지 후 인증수단 없이 버튼만 누르면 재시작이 가능하다.
▲넷플릭스는 멤버십 해지 후 인증수단 없이 버튼만 누르면 재시작이 가능하다.

넷플릭스는 컴퓨터와 핸드폰 등 통신기기 뿐 아니라 스마트TV로 연동해 손쉽게 영상을 감상할 수 있고 화제성 콘텐츠를 다량 보유해 인기가 높다. 

다만 통신사를 통한 가입 절차 및 멤버십 재개 과정이 허술하다는 지적이 반복되고 있다. 사용하던 월정액 멤버십 해지 후에도 ‘멤버십 재시작' 버튼만 누르면 별다른 인증수단 없이 서비스가 재개된다.  그 과정에서 어떤 안내도 없어 이용자들은 통지서가 나오고 나서야 요금부과 사실을 알게 되는 구조인 탓이다.

부산 수영구에 거주하는 구 모(여)씨는 지난 8일 몇 달 째 1만 원씩 납부하며 이용하던 넷플릭스 월정액 멤버십을 해지하면서 불편을 겪었다. 스마트TV를 이용하는 구 씨의 가족들은 한 계정을 함께 사용해 왔고 해지 사실을 미처 알지 못했던 구 씨의 어머니가 서비스 이용을 위해 '멤버십 재시작' 확인 버튼을 누르면서 멤버십이 재개됐다. 구 씨의 명의로 가입된 계정이었지만 별다른 인증 없이 단번에 재가입 처리된 것.

영상 시청이 그대로 유지되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여겨 넷플릭스 측에 공식 메일을 보내고 나서야 계정을 삭제할 수 있었다. 결국 구 씨는 제대로 이용하지도 못한 한 달 분의 월정액 요금 1만 원을 납부해야 한다고.

구 씨는 “멤버십 해지 후 재가입을 하려면 당연히 본인 인증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 유료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어떤 안내조차 없이 버튼 하나로 쉽게 가입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멤버십이 재개되지 않게 하려면 완전히 로그아웃하거나 삭제해야 한다니 말도 안 된다”고 기막혀했다.

앞서 본지는 지난 1월 넷플릭스 자동 결제 및 멤버십에 관한 피해를 보도(관련기사 미성년자가 신용카드 하나로 넷플릭스 계정 3개 뚝딱 만들어 참조)한 바 있다. 당시 넷플릭스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논의를 해서 보완할 수 있는 부분을 검토해보겠다”고 말했지만 소비자들의 피해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넷플릭스 관계자는 “멤버십을 고객들이 손쉽게 재시작 할 수 있도록 도입된 시스템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넷플릭스는 1월 20일 불공정 약관으로 공정위의 조치를 받아들여 수정한 약관을 도입했다. 넷플릭스 약관에 시정 조처를 내린 것은 한국이 처음으로 ▲고객 동의 없이 요금·멤버십 변경 내용 효력 발생 ▲회원계정 종료·보류 조치 사유 불명확 ▲회원에게 무책임한 사고(해킹 등)에 대한 책임 부과 ▲손해배상 청구 제한 ▲일방적 회원계약 양도·이전 조항 ▲일부 조항이 무효일 경우 나머지 조항 전부를 유효로 간주 등이 업체의 갑질 약관으로 꼽혔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이예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