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액부족으로 OTT 자동결제 실패...이용권 해지 기간 KT '당일' 가장 짧고 LGU+'한달' 최장
상태바
잔액부족으로 OTT 자동결제 실패...이용권 해지 기간 KT '당일' 가장 짧고 LGU+'한달' 최장
결제실패시 별도 통보도 LG유플러스 뿐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10.28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통3사가 운영중인 OTT(Over The Top·온라인동영상서비스) 결제 누락시 자동해지 시점과 안내방식이 모두 제각각인 것으로 확인됐다. 특가, 이벤트 요금제 등을 이용중인 소비자라면  내부 규정에 대한 명확한 인지가 필요하다.

부산 남구에 거주하는 고 모(남)씨는 휴대전화 자동결제로 월 6900원을 납부하며 ‘웨이브’를 이용중이다. 최근 ‘한도부족’으로 요금이 결제되지 않은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됐다.

고 씨의 이용권 결제일은 매달 14일이며 결제 실패로 서비스 이용이 중단된 것은 17일(토)이었다. 고 씨는 재결제를 위해 고객센터에 문의했으나 주말이라 처리가 되지 않았고 다음 영업일인 19일(월)에 최종 해지가 됐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고 씨는 “안내없이 갑자기 서비스 이용이 중단돼 재결제를 시도했지만 주말이라 불가능했다”며 "통보없이 자동 해지한 뒤 인상된 요금제로 이용하게끔 유도하는 꼼수 아니냐"고 지적했다. 기존의 저렴한 이용권은 현재 판매 종료라 비싼 이용권을 구매할 수밖에 없다는 게 고 씨의 주장이다.

‘웨이브’는 SK텔레콤과 지상파3사가 함께 출시한 OTT 연합플랫폼이다. 내부 규정에 따르면 자동결제일에 하루 3차례까지 결제가 시도된다. 당일 결제가 안될 경우 이후 5일 동안 하루 한 번 오전에 결제 시도되며 '5일간' 실패 시 이용권이 최종해지 된다.

다만 고 씨는 가입 시 이런 자세한 규정이 나와있지 않아 사전에 인지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실제로 웨이브 홈페이지에는 ‘통신사, 신용카드 정보 변경 및 잔액부족 시에는 결제실패로 자동결제가 해지될 수 있습니다’고만 주의사항이 안내돼 있다.
 

▲웨이브 이용권 자동해지에 대한 고객센터의 답변.
▲웨이브 이용권 자동해지에 대한 고객센터의 답변.
웨이브 관계자는 "자동결제 실패 시 이용권한이 종료되더라도 언제든 다시 결제 후 이용이 가능하므로 별도 '결제실패' 안내는 하지 않고 있다"며 "이 고객의 6900원 상품은 해지 됐지만 7900원~1만3900원 사이 이용권을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OTT서비스 결제 실패 시 별도 안내는 LGU+뿐...KT는 '당일' 정지

28일 국내 통신3사가 제공하는 OTT서비스인 웨이브(SKT), 시즌(KT), 유플러스 모바일 TV(LGU+)의 내부 규정을 확인한 결과 결제 실패로 인한 자동해지 시 별도 안내를 하는 곳은 LGU+ 한 곳 뿐이었다.
 

시즌의 경우 처음 결제를 시작했던 날짜에 매월 자동결제가 진행된다. 예를들어 9월 10일 시즌에 가입했다면 매달 10일 당일 자동결제가 시도된다. 결제실패 시 '당일' 이용권이 자동 해지된다. 시즌 관계자는 "고객이 이용 중인 카드사에 따라 별도 '안내 여부'도 달라진다"고 설명했다. 

유플러스 모바일 TV는 요금 납기일로부터 '1개월 이상' 체납 시 서비스 이용이 정지된다. 내부 규정에 따르면 '요금 체납으로 이용 정지될 경우 전자우편, 휴대전화 또는 기타 통신수단을 이용해 회원에게 통지'하고 있다.

웨이브는 5일 간 추가 결제 시도 후 해지 처리된다. 관계자는 "이용권 구매 시 주의사항이나 고객센터 '자주 묻는 질문사항' 등에 결제실패로 자동결제가 해지될 수 있다는 안내를 드리고 있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