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그린푸드, 단체급식에 ‘저탄소 인증’ 농산물 사용 확대
상태바
현대그린푸드, 단체급식에 ‘저탄소 인증’ 농산물 사용 확대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5.25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그린푸드는 기업체 대상 단체급식 식자재로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사용을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그린푸드는 다음 달부터 전국 500여 개 단체급식 사업장에 사용되는 양파를 ‘저탄소 인증’을 받은 양파로 전량 대체한다.

저탄소 인증이란 친환경 또는 농산물 우수 관리(GAP) 인증을 받은 농산물 가운데 저탄소 농업기술을 적용, 생산 전 과정에서 온실가스를 줄인 농산물에 부여된다.
▲현대그린푸드 스마트푸드 센터
▲현대그린푸드 스마트푸드 센터
현대그린푸드는 다음 달 저탄소 인증 양파를 전량 매입해 단체급식에 사용한다. 연간 예상 매입량은 국내 생산량의 90%인 3000여 톤이다.

저탄소 인증 양파 사용으로 연간 800kg 이탄화탄소를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현대그린푸드는 양파 외에도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매입 규모를 지난해(20억 원)보다 2.5배 확대한 50억 원으로 늘릴 방침이다. 이와 함께 최근 출시한 맞춤형 건강식단 브랜드 ‘그리팅’에도 저탄소 인증을 받은 농산물 사용을 확대할 계획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