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Z세대’와 소통하는 ‘Life’s Good’ 캠페인 펼쳐
상태바
LG전자, ‘MZ세대’와 소통하는 ‘Life’s Good’ 캠페인 펼쳐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8.13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MZ세대’와 소통하는 ‘Life’s Good’ 캠페인을 펼친다고 13일 밝혔다.

밀레니얼 세대와 Z세대를 통칭하는 MZ세대는 1980년대부터 2000년대에 출생한 이들로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최신 트렌드와 남과 다른 이색적인 경험을 추구하는 것이 특징이다.

LG전자는 국제 청소년의 날을 기념해 LG전자 글로벌 유튜브 계정에 이 영상을 공개했다. UN은 청소년의 삶과 환경·복지 향상을 위해 8월 12일을 국제 청소년의 날로 제정했다.

영상을 연출한 아멜리아 콘웨이(Amelia Conway) 감독은 2003년생이다. 11살에 감독으로 데뷔해 광고, 단편영화,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영상을 제작했다.

감독은 영상에서 환경 운동가, 여성 인권 운동가, 미디어 아티스트, 다국적 밴드 등으로 활약하고 있는 MZ세대들의 도전과 열정을 풀어냈다.

영상은 MZ세대에 익숙한 온택트(Ontact) 방식으로 제작됐다. 아멜리아 콘웨이 감독은 출연자들과 화상 인터뷰를 통해 각 인물의 특징을 담은 스토리를 구성했다. 또 영상을 촬영할 때도 화상회의 플랫폼 등을 활용해 원격으로 연출했다.

아멜리아 감독은 “Life’s Good이라는 주제에 크게 공감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며 “우리세대의 삶을 더욱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무엇인지에 대해 되짚을 수 있는 의미 있는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이번 영상 공개에 이어 젊고 재능 있는 뮤지션을 발굴하고 음악을 완성해가는 참여형 프로젝트도 소셜미디어에서 진행하는 등 MZ세대와 소통하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LG전자 글로벌마케팅센터장 김진홍 전무는 “LG전자의 브랜드 철학인 Life’s Good의 의미를 MZ세대와 공유하고, MZ세대를 지지하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며 “젊은 세대의 문화와 트렌드에 부합하는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지속 가능 브랜드를 넘어 적응 가능 브랜드로 진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