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 빈 집 돌며 진돗개 등 11마리 훔친 개도둑
상태바
태안 빈 집 돌며 진돗개 등 11마리 훔친 개도둑
  • 뉴스관리자 canews@csnews.co.kr
  • 승인 2008.02.22 17: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서산경찰서는 22일 기름유출 사고 방제작업 때문에 비어있는 태안지역 가정집에 들어가 진돗개 등을 훔친 혐의(절도)로 정모(35)씨와 이모(27)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 등은 21일 오전 11시께부터 오후 5시께까지 태안군 원북면과 이원면 가정집 11곳에서 진돗개 등 개 11마리(시가 220만원 상당)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이들은 차량에 절단기와 마취제를 갖고 다니면서 범행을 저질렀으며 이들 가운데 이씨는 최근 서울로 이사갔고 현재는 이씨의 어머니만 태안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해 2008-02-25 07:52:18
으이구
남 어려운때 돕지는 못하드라도 ..집 지키미를....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