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하기 
온라인몰서 나이키 짝퉁 성행하지만 본사 "규제방법 없다" 손놓아
상태바
온라인몰서 나이키 짝퉁 성행하지만 본사 "규제방법 없다" 손놓아
제값 다 주고 사도 가품 판정 많아
  • 나수완 기자 nsw@csnews.co.kr
  • 승인 2020.03.15 07:1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례1 경기 용인시에 거주하는 정 모(남)씨는 지난 2일 쿠팡을 통해 ‘나이키 줌 페가수스 터보2’ 운동화를 할인가인 14만 원대에 구입했다. 배송된 제품박스에는 ‘나이키 듀얼 퓨전 36X'의 라벨 스티커가 부착돼 있었고 깔창 모양과 뒷부분의 디자인도 정품과 확연히 달랐다. 하지만 판매업자는 가품이 아니라는 주장으로 환불을 거부하고 있는 상태다.
정 씨는 “지인 중 온라인에서 구입한 나이키 제품이 짝퉁이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지만 내가 당할 줄은 몰랐다”고 지적했다.
▲'나이키 줌 페가수스 터보2'를 주문했지만 제품박스에는 '나이키 듀얼 퓨전 36X' 라벨이 붙어 있다(위). 정품 운동화의 뒷축에는 '00:00:00', 'RUNNING'이 적혀 있지만 가품은 'RUNNING'만 씌여 있다.
▲'나이키 줌 페가수스 터보2'를 주문했지만 제품박스에는 '나이키 듀얼 퓨전 36X' 라벨이 붙어 있다(위). 정품 운동화의 뒷축에는 '00:00:00', 'RUNNING'이 적혀 있지만 가품은 'RUNNING'만 씌여 있다.
#사례2  경기 남양주시에 거주하는 임 모(여)씨는 지난 1월 7일 11번가를 통해 15만5000원에 구입한 ‘나이키 맥스 97 리플렉트’ 운동화를 받아보곤 기가 막혔다. 밑창 부분에 새겨진 나이키 로고는 잉크가 겹겹이 찍혀 있었고 하얀색이여야 하는 운동화 끈이 핑크빛이 돌았다. 운동화 모양도 정품과 미묘하게 달라 나이키 매장을 방문해 가품 여부를 물었고 매장 직원으로부터 “정품이라면 나이키 로고가 이럴 수 없다. 명백한 가품”이라고 답을 받았다고. 반품을 요구했지만 한 달이 지나도록 어떤 처리도 안되고 있다.
임 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나이키 짝퉁 구별법’이라는 글이 올라올 정도로 온라인상 가품 판매가 심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로고가 엉망으로 찍혀 있는 가품 나이키 운동화
▲로고가 엉망으로 찍혀 있는 가품 나이키 운동화
#사례3 서울 양천구에 거주하는 이 모(여)씨도 지난 1월 15일 온라인몰에서 ‘나이키 에어포스 바이올렛 미스트’ 운동화를 5만9900원에 구매했다. 배송된 운동화는 바느질선이 엉망인데다 대칭도 맞지 않았다. 나이키 매장에 방문에 확인 결과 가품판정을 받았다고. 판매업자는 연락두절이라 환불을 받지 못했다. 
이 씨는 “나이키 브랜드가 유독 가품 판매가 심각한 것 같다. 이름 있는 대형 오픈마켓이든 아니든 다를 바 없는 듯 싶다”고 지적했다.
▲바느질선이 엉망인 가품 나이키 운동화.
▲바느질선이 엉망인 가품 나이키 운동화.

온라인몰에서 가품 나이키 운동화로인한 소비자 피해가 꾸준하다. 나이키 측이 가품 판매 규제를 위한 마땅한 대책조차 없는 실정이라 피해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고발센터(www.goso.co.kr)에 제기된 나이키 가품 관련 민원은 올해 1, 2월에만 20건이 넘는다. 대형 오픈마켓 등을 통해 구입한 나이키 제품이 알고 보니 가품이었다는 내용이다.

가품이라는 사실을 소비자가 입증해야 하는 데다 오픈마켓 측이 ‘단순히 판매의 장을 제공하는 통신판매중개업자’라는 입장을 내세워 중재 책임을 회피하는 경우가 빈번해 피해 구제도 쉽지 않다.

오픈마켓 측은 사안에 따라 소비자에게 우선 환불조치하고 문제 판매처에 대한 판매 중지를 통해 피해를 줄여나가겠다는 입장이다.

공식 수입업체인 나이키코리아 측은 “본사차원에서 가품 판매업자 규제를 위한 마땅한 규제방안이 없으며 더 이상의 입장은 밝힐 수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가품을 판매하는 것은 상표법위반으로 ‘경찰청 사이버테러대응센터’에 직접 신고할 수 있다. 제품의 진품‧가품인지의 여부를 가릴 수 있는 곳은 해당 브랜드 매장 및 관세청 등이 있다.

만일 공식 경로를 통해 수입된 제품이 아니라 확인이 어려운 경우 판매처에 송장‧수입면장‧품질보증서 등을 요구해 확인하는 방법이 최선이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나수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브랜드지킴이 2020-03-22 18:37:54
왜방법이 없어?

네이버에 브랜드지킴이 쳐보세요

요즘 핫한 업체인데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