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끼영업, 성능기록부 위조, 대금착복....중고차 도 넘은 기망영업 어쩌나?
상태바
미끼영업, 성능기록부 위조, 대금착복....중고차 도 넘은 기망영업 어쩌나?
소비자 피해 다발 상품...현대차 진출 주목
  • 박인철 기자 club1007@csnews.co.kr
  • 승인 2020.10.21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고이력 없는 차라더니 곳곳에 사고 흔적 부산에 사는 김 모(남)씨는 올 초 한 중고차 업체를 통해 SM6를 500만 원 가량에 구매했다. 조수석 좌측 문틀 사고이력 외에는 아무 이상 없다는 딜러의 말을 믿었는데 6개월 후 뒷좌석에서 물이 새기 시작했다. 제조사 정비소에서 점검 결과 조수석 우측에도 사고 이력이 있음을 확인했고 수리비로 345만 원이 청구됐다. 김 씨는 “딜러에게 과거 수리 내역을 보여주며 항의했지만 보상은 커녕 험한 말로 위협하더라”면서 “성능기록부 위조라는 황당한 일을 내가 당할 줄은 몰랐다”며 분개했다.

# 값싼 매물 미끼 삼아 다른 차량 판매 서울에 사는 최 모(여)씨는 최근 중고차 사이트에서 300만 원에 매물로 나온 스파크를 보고 전화로 구매 의사를 밝혔다. 현장에서 만난 딜러는 최 씨를 태우고 차량 매매단지를 빙빙 돈 후 ‘인터넷에서 본 차는 단체 보험을 들어야 해 손해를 볼 수 있다’며 1180만 원짜리 수입차를 소개했다. 왜 이렇게 비싸냐고 묻자 딜러는 "흔한 차도 아니고 캐피탈사를 이용하면 부담이 덜하다"고 강조했고 잦은 이동에 지친 최 씨는 구매결정을 해 버렸다. 최 씨는 "지인들로부터 바가지를 썼다는 말을 듣고 딜러에게 200~300만 원 손해 봐도 좋으니 취소해달라고 하자 ‘최소 500만 원은 손해 봐야 한다’고 하더라. 내가 차를 잘 모르는 것 같으니 바가지를 씌운 것 같다”고 억울해 했다.

# 매입 차량 가져간 후 가격 깍고 위약금 운운 강원도 삼척에 사는 60대 윤 모(남)씨는 최근 자신이 타고 있던 로체 차량을 한 중고차 업체에 80만 원에 팔기로 구두계약을 맺었다. 차를 체크한 딜러는 차량 상태를 핑계로 55만 원으로 가격을 낮췄고 삼척까지 온 딜러를 배려해 동의했지만 계약금 30만 원 외에 잔금은 아직까지 받지 못했다. 윤 씨는 “딜러가 누유 등 여러 결함을 얘기하며 잔금을 줄 수 없다고 버티고 있다”면서 “차를 다시 돌려달라 하자 계약 위반을 언급하며 위약금을 2배로 달라고 하더라”며 황당해 했다.

최근 현대자동차가 중고차 시장 진출 의지를 밝혀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미끼 상품, 사고이력 조작 등 중고차 거래 관련 소비자 피해가 도를 넘고 있다. 중고차 거래와 관련한 소비자 피해는 대부분 기망 판매 방식에서 기인한다. 그만큼 시장이 소비자들의 신뢰를 전혀 얻지 못하고 있다는 방증이다. 

소비자고발센터(www.goso.co.kr)에 올 들어 제기된 민원만  261건으로 하루 한 건 꼴로 관련 소비자 불만이 발생하는 셈이다.

공정거래위원회의 1372 소비자상담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8년 1월부터 7월10일까지 접수된 중고차 매매 관련 불만 상담 건수는 총 2만783건으로 전체 품목 중 5위였다.

앞서 사례들처럼 ▶허위 매물을 내세운 속임수 판매는 물론이고 ▶성능점검 기록부 미교부 ▶사고이력 및 주행거리 조작 ▶불공정 매입 거래 등 다양한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

중고차 거래 시장은 거대한 규모다. 지난해 신차가 178만 대 정도 등록됐는데 중고차 거래는 그보다 많은 약 224만 대에 달한다. 평균 매매가격을 1000만 원으로 잡아도 약 22조 원에 달한다.

이 거대 시장을 놓고 메르세데스-벤츠, BMW, 폭스바겐, 아우디, 볼보 등 주요 수입차 업체들은 이미 자회사를 통해 인증 중고차 사업을 운영 중이다. 소비자는 제조사가 인증한 차량을 믿고 구매할 수 있고 정비 서비스는 물론 구매 시 자체 파이낸스의 저금리 이용도 가능하다.

대체로 소비자들은 현대차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반기는 분위기다. 국내 자동차 역시 믿을 수 있는 대기업이 나서 중고차 인증 등의 시스템을 개선할 경우 기존 문제가 됐던 허위매물이나 이력 조작 등의 의심 없이 믿고 거래할 수 있을 거라는 기대가 높다.

중고차 시장 진출에 대해 현대자동차의 김동욱 전무 역시 이 점을 강조했다. 김 전무는 “제조사 입장에서는 중고차의 품질을 보증하고 정확히 문제를 판단해 수리하는 일이 신차 판매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는 “대기업이 중고차 시장에 진출하면 이미지, 품질 보증 등에서 장점이 있는 것은 확실하다”면서 “다만 무조건 대기업에만 맡기기보다 현대차의 중고차 시장 진출이 중고차 업체들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적으로 도와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지난 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중고차 거래 시장 진출 의사를 밝혔다. 자동차 거래 경험이 있는 대부분 소비자가 거래 관행이나 품질 평가, 가격 산정에 문제가 있다고 말한 결과가 있는 만큼 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완성차가 반드시 사업을 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중고차 매매업은 지난 2013년 '중소기업 적합업종'으로 지정돼 대기업 및 금융사의 신규 진출이 제한됐다 지난해 초 기한이 만료됐다. 기존 업체들이 대기업과 중견기업 진출을 제한하는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을 신청했지만 동반성장위원회가 지난해 11월 부적합 의견을 내면서 현대차도 공식 선상에서 처음으로 진출 의사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의 결정만 남겨둔 상태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박인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