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릭스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 소음·역류 불만 잇달아...렌탈 해지하려면 30만 원
상태바
웰릭스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 소음·역류 불만 잇달아...렌탈 해지하려면 30만 원
14일 이내 청약철회 시에도 수수료 물어야
  • 김민희 기자 kmh@csnews.co.kr
  • 승인 2020.06.18 0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렌탈업체 웰릭스 음식물 처리기에서 발생하는 소음·역류 등 문제를 두고 소비자들이 불만을 호소하고 있다. 렌탈 후 한 달이 채 되지 않아 심각한 소음이 발생하거나, 배수처리가 이뤄지지 않아 음식물이 역류하는 등의 문제가 생겼다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충북 음성군에 거주하는 최 모(남)씨는 음식물 쓰레기 처리기를 렌탈 한 후 3일 만에 심각한 소음과 발열이 발생해 계약을 해지해야 했다. 음식물 2차 처리 과정에서 세라믹 볼 굴러가는 소리로 힘들었다고 주장했다. 최 씨는 “소음 차단을 위해 방음재 시공까지 했지만 소용 없었다”며 “3일 사용 후 계약해지를 요구했고 결국 해지비용 30만 원을 지불해야 했다”고 설명했다.

▲소음으로 방음재를 시공했지만 소용없었다는 게 최 씨의 설명이다. (씽크대 내부 파란색 기계가 웰릭스 음식물 처리기)
▲소음으로 방음재를 시공했지만 소용없었다는 게 최 씨의 설명이다. (씽크대 내부 파란색 기계가 웰릭스 음식물 처리기)

경기 감정로에 거주하는 정 모(여)씨 역시 웰릭스 음식물 처리기에서 발생하는 소음으로 일상생활이 불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업체에 문의하니 “소음은 개인적 차이며 홈쇼핑 판매 시 소음 발생을 공지했으므로 문제없다”는 답을 받았다고. 정 씨는 “소비자 변심에 해당돼 30만 원 해지비용을 내라고 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충북 충주시에 거주하는 배 모(여)씨는 웰릭스 음식물 처리기에서 음식물 쓰레기가 역류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설치 일주일 만에 수리기사가 방문했지만 특이사항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배 씨는 여전히 음식물 배수처리가 되지 않아 기계를 사용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 씨는 “제대로 된 사용도 못하고 적절한 조치도 받지 못했는데 렌탈료를 내야하는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4년 계약인데 하자가 있는 것 같아 제품자체에 신뢰가 가질 않는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고발센터(www,goso.co.kr)에 지난해 하반기부터 지금까지 제기된 소비자 불만 내용이 70여 건에 달한다.

웰릭스 음식물처리기는 맷돌 분쇄, 세라믹볼, 미생물 분해의 3단계 처리방식을 거쳐 음식물을 배출하는 기계다. 140만 원 가량의 고가 상품임에도 쓰레기봉투로 음식물을 처리하는 번거로움을 줄여줘 최근 소비자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지만 사용자가 늘어나면서 ▶이상 소음을 시작으로 ▶발열▶음식물 역류 현상 등 다양한 불편 민원이 증가하고 있다.

단계별 처리방식 중 2차 분쇄 과정 시 세라믹 볼이 굴러가는 소리가 심각해 일상생활에 불편함을 겪거나, 배수 처리가 제대로 되지 않아 음식물 쓰레기가 역류하는 현상 등이 주된 불편 사항이다.
▲소비자고발센터에 제기된 웰릭스 음식물처리기 민원.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발열, 소음, 냄새 등의 소비자 불만이 70여건에 달한다.
▲소비자고발센터에 제기된 웰릭스 음식물처리기 민원. 지난해부터 현재까지 발열, 소음, 냄새 등의 소비자 불만이 70여건에 달한다.
문제는 사용 3일 만에 문제발생으로 계약 해지를 요구해도 ‘소비자 변심’에 해당, 해지비용 30만 원을 내야 한다는 것이다. 웰릭스 규정에 따르면 설치일로부터 14일 이내에는 청약철회가 가능하지만 반환비 30만 원(설치비5만 원+철거비 25만 원)이 발생한다.

업체 측은 약정 해지에 대한 비용 발생은 상품 판매 시 고시돼 있고 계약 진행 시에도 재차 안내되고 있어 문제 없다는 입장이다. 웰릭스 측은 "AS점검을 통해 불량 판정이 된 경우에만 소비자 분쟁해결 기준을 따르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공산품관련 소비자분쟁 해결 기준상 구입 후 10일 이내에 정상적인 사용 상태에서 발생한 성능, 기능상의 하자로 중요한 수리를 요할 때 제품교환 또는 구입가 환급가능하다. 구입 후 1개월 이내에 정상적인 사용 상태에서 발생한 성능, 기능상의 하자로 중요한 수리를 요할 때 제품교환 또는 무상 수리 받을 수 있다.

결국 업체로부터 불량 판정을 받지 못하면 소비자는 불편하더라도 제품 교환이나 환급을 받을 수 없는 것이다.

웰릭스 측은 “소음은 제품 불량이 아니라 음식물 분쇄기 특성상 발생하는 부분이며 판매 시에 안내가 되고 있다”며 "소음 데시벨(db)은 인증기관을 통한 시험성적서를 보유하고 있고 조건에 따라 30~50db대 생활소음 이내"라고 설명했다.

이어 발열·배수 문제에 관해서는 “모든 제품에서 발생하는 증상이 아니며 AS발생율도 극히 적기 때문에 제품 자체의 하자로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김민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