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친애저축은행, 중금리 신용대출 누적 1조 원 돌파
상태바
JT친애저축은행, 중금리 신용대출 누적 1조 원 돌파
  • 황두현 기자 hwangdoo@csnews.co.kr
  • 승인 2019.12.09 11:1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중금리 대출 상품 잔액이 1조 원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11월 말 기준 JT친애저축은행의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 총 누적 공급액은 1조 551억 원을 기록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2015년 말 국내 저축은행 업계 처음으로 연 10%대의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 ‘원더풀 와우론’을 출시했다. 

‘원더풀 와우론’ 상품은 시중은행의 까다롭고 높은 대출 조건으로 인해 고금리 대출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던 4~7등급 중·저신용자들의 금리 부담을 크게 낮추면서 호평을 받아 왔다. 

중금리.jpg
▲ JT친애저축은행 제공

상품 출시 1년 만인 2016년 대출 누적 금액 1천억 원을 넘어선 데 이어 2018년 상반기 3000억 원, 하반기 5000억 원을 넘어섰다. 

이같은 호평을 바탕으로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해 10월 대출 한도와 조건에 따라 원더풀 J론, T론, 채무통합론으로 상품군을 확대했고, 상품 확대 1년도 채 되지 않은 올 상반기 누적 공급액이 8000억 원을 뛰어넘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10월 말 기준 원더풀 와우론의 가중 평균금리는 연 15.81%, 원더풀 T론은 연 15.7%로 저축은행 중금리 신용대출 가중 평균금리인 연 16%보다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특히 가계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10월 말 기준 연 16.09%로 동종업계 자산규모 상위 10개사 중 가장 낮은 금리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윤병묵 JT친애저축은행 대표이사는 “업계에서 가장 먼저 중금리 신용대출 상품을 출시하고 지속적으로 운용하며 노하우를 쌓은 만큼 앞으로도 금융 지원이 절실한 서민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함께 성장해 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소비자가만드는신문=황두현 기자]

주요기사